[IS 고척]'전병우 극적인 역전 적시타' 키움, KIA 3연전 스윕+5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30 21:45

안희수 기자
2022 KBO리그 프로야구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3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8회말 1사 1,2루 전병우가 역전 2타점 적시2루타를 치고 2루에서 환호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30/

2022 KBO리그 프로야구 키움히어로즈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3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8회말 1사 1,2루 전병우가 역전 2타점 적시2루타를 치고 2루에서 환호하고 있다. 고척=김민규 기자 mgkim1@edaily@co.kr /2022.06.30/

 
키움 히어로즈가 역전 드라마를 쓰며 5연승을 거뒀다.  
 
키움은 3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주중 3연전 3차전에서 5-4로 승리했다. 경기 후반 역전을 허용하며 승기를 내줬지만, 8회 말 공격에서 상대 마무리 투수를 무너뜨렸다. 주인공은 내야수 전병우.  
 
키움은 시즌 47승(1무 28패)째를 거뒀다. 리그 1위 SSG 랜더스와 같은 승수다. 이날 경기가 우천 순연된 SSG를 1.5경기 차로 추격하기도 했다.  
 
키움은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가 5회까지 무실점 호투했다. 타선은 2회 공격에서 이용규와 이병규가 상대 선발 한승혁으로부터 연속 안타, 이지영·김웅빈·전병우가 연속 사사구를 얻어내며 밀어내기로 2득점 했다. 4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선 이지영은 1점 더 달아나는 솔로 홈런을 쳤다. 2019년 3월 27일 두산 베어스전 이후 무려 1191일 만에 손맛을 봤다.  
 
요키시는 6회 흔들렸다. 선두 타자 황대인에게 좌전 안타를 맞은 뒤 주자 1명을 두고 상대한 '전' 마누라 박동원에게 우월 투런 홈런을 허용했다. 박동원은 4월 23일까지 키움 소속으로 뛰다가 KIA로 이적한 선수다.  
 
내야진도 어수선했다. 이어진 상황에서 바뀐 투수 양현이 이우성에게 사구를 내준 뒤 대타 고종욱에게 내야 땅볼을 유도했지만, 유격수 김휘집이 송구 실책을 범하고 말았다. 그사이 주자 이우성이 홈까지 밟았다. 김휘집은 앞선 2회 초 1사 만루 상황에서도 땅볼을 잡은 뒤 더블플레이 연결을 위한 2루 토스가 아닌 홈 송구를 시도했다. 3루 주자는 홈에서 잡아냈지만, 이닝을 끝낼 수 있는 상황에서 판단 미스를 했다.  
 
양현은 7회 초 KIA 간판타자 나성범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결국 리드까지 빼앗겼다.  
 
그러나 키움은 막판 집중력을 보여줬다. 8회 말 선두 타자로 나선 신준우가 전상현으로부터 좌중간 2루타를 때려냈고, 김웅빈은 볼넷으로 출루했다. KIA 벤치는 이 상황에서 마무리 투수 정해영을 조기 투입했다. 그러나 전병우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치며 주자 2명을 모두 불러들였다. 키움이 5-4로 역전했다.  
 
전세를 다시 바꾼 키움은 9회 초 마운드에 오른 마무리 투수 이승호가 스스로 자초한 만루 위기를 극복, 결국 리드를 지켜냈다. 키움이 파죽의 5연승을 달렸다.  
 
고척=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