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도와주세요" 후배들 앞 존칭 소개...긴장한 배구 여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04 16:22 수정 2022.07.04 16:25

안희수 기자
김연경이 4일 소속팀 흥국생명 팀 훈련에 합류했다. 사진=흥국생명 제공 영상 갈무리

김연경이 4일 소속팀 흥국생명 팀 훈련에 합류했다. 사진=흥국생명 제공 영상 갈무리

 
'배구 여제' 김연경(34)이 다시 핑크 유니폼을 입고 코트에 섰다. 
 
김연경은 4일 경기도 용인 소재 흥국생명 훈련장에 합류, 친정팀 동료들과 조우했다. 김연경은 훈련에 앞서 권순찬 흥국생명 신임 감독의 소개와 함께 도열한 동료들 앞에 섰다. 
 
김연경은 2020~2021시즌에도 흥국생명 소속으로 V리그에서 뛰었다. 동료도 환경도 어색하지 않다. 
 
그러나 긴장한 표정으로 후배들을 향해 존칭을 썼다. 김연경은 "이어 "이번에 (흥국생명에) 오게 된 김연경이라고 하고요. (앞에) 새 얼굴들도 보이는데, 아무튼 잘 적응해서 올 시즌 잘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습니다. 많이 도와주세요"라고 말했다. 
 
김미연, 박현주 등 그와 호흡을 맞췄던 후배들이 이 모습을 보며 미소를 지었다. 
 
훈련을 앞두고 동료들과 도열한 김연경. 사진=흥국생명 제공 영상 갈무리

훈련을 앞두고 동료들과 도열한 김연경. 사진=흥국생명 제공 영상 갈무리

 
흥국생명 배구단이 4일 오후 제공한 짧은 영상 속 풍경이다. 김연경은 상견례를 마친 뒤 웨이트 트레이닝을 소화하며, 돌아온 한국 무대에서의 첫발을 본격적으로 내디뎠다.  
 
한국 배구 아이콘 김연경은 지난달 21일 흥국생명과 연봉 4억 5000만원, 옵션 2억 5000만원에 계약했다. 김연경은 계약 뒤 "팀 동료와 함께 잘 준비해서 배구 팬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있는 배구를 하고 싶다.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흥국생명은 오는 8일부터 사흘 동안 한국도로공사·GS칼텍스·KGC인삼공사 등 4팀이 참가하는 '2022 여자프로배구 홍천 서머매치' 일정을 소화한다. 김연경의 출전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동료들과 동행하며 국내 무대 적응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