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요금 경쟁 신호탄 쐈다…KT·LGU+ 출시 기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11:05

정길준 기자
SKT 5G 요금제 라인업. SK텔레콤 제공

SKT 5G 요금제 라인업. SK텔레콤 제공

 
SK텔레콤이 5G 상용화 3년 만에 중간요금제를 내놓으며 요금 경쟁을 본격화한다. KT·LG유플러스도 이런 추세에 맞춰 유사 상품을 내놓을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오는 8월 5일 고객 사용 패턴에 맞춘 5G 일반 요금제 3종과 온라인 전용 요금제 2종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29일 밝혔다.
 
신규 5G 일반 요금제는 월 4만9000원에 데이터 8GB(소진 시 최대 400kbps)를 제공하는 '베이직', 월 5만9000원에 데이터 24GB(소진 시 최대 1Mbps)를 제공하는 '베이직플러스', 월 9만9000원에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5GX 프라임플러스'다.
 
데이터를 경제적으로 사용하고자 하는 고객 수요를 맞추고 부담은 최소화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5GX 프라임플러스는 생활 밀착형 서비스 혜택을 강화했다. 구독 상품 '우주패스'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플로 중 1개를 무료로 지원한다. 프로모션으로 휴대폰 파손보험도 뒷받침한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이번 개편으로 5G 요금제 라인업이 1만원 간격으로 촘촘하게 짜이게 돼 고객이 요금제를 선택할 때 요금·데이터·추가 혜택 등 본인의 사용 패턴에 맞춰 합리적인 선택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인 가구 증가와 비대면 트렌드를 반영해 공식 온라인몰에서 가입할 수 있는 '5G 언택트 플랜'도 3만원대 요금제를 포함해 2종을 새로 내놓는다.
 
5G 언택트 플랜은 약정·결합 조건 등 부가 혜택을 없앤 대신 기존 대비 약 30%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 전용 요금제다.
 
신규 요금제는 월 3만4000원에 데이터 8GB(소진 시 최대 400kbps)를 제공하는 '5G 언택트34', 월 4만2000원에 데이터 24GB(소진 시 최대 1Mbps)를 제공하는 '5G 언택트 42'다.
 
김지형 SK텔레콤 통합마케팅전략 담당은 "고객의 이용 패턴을 고려해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5G 요금제를 선보이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