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사 감기약 매출 고공행진...적기 아닌 2분기 매출도 껑충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0:24

김두용 기자
감기약 수요 급증으로 인해 약국 내 비어있는 감기약 칸. 연합뉴스

감기약 수요 급증으로 인해 약국 내 비어있는 감기약 칸. 연합뉴스

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면서 감기약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제약사들의 감기약 매출은 이미 전년 매출을 뛰어넘는 등 고공행진을 이어나가고 있다.  
 
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올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주요 제약사의 감기약과 진해거담제, 해열진통제 등의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폭발적으로 상승했다. 일부 제품은 올해 상반기 누적 매출이 이미 지난해 연간 매출을 넘어섰다.
 
유한양행의 감기약 코푸시럽과 코푸정의 2분기 매출액은 73억4900만원으로 지난해 동기(28억9100만원) 대비 154.2%나 늘었다. 코푸시럽과 코푸정은 이미 1분기 78억7600만원의 매출을 냈고, 상반기 누적 매출액은 152억25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이미 지난해 연간 매출액 123억6100만원을 뛰어넘는 수치다.  
 
보령의 진해거담제 '용각산'은 2분기 36억원의 매출을 내며 지난해 동기 대비 42% 성장했다. 대웅제약의 해열진통제 '이지엔6' 매출도 45% 증가했다.
 
삼일제약의 해열제 '어린이부루펜시럽'은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판매량이 급증하면서 상반기에만 3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지난해 연간 매출액인 28억원을 이미 돌파한 지 오래다.  
 
삼일제약은 지난 3월에 일어난 어린이 해열제 품절 대란 때와 같은 상황을 대비해 어린이부루펜시럽의 재고 확보에 힘쓰고 있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안정적 재고 확보를 위해 월평균 판매량 이상 재고를 확보하도록 노력하여 확진자 수 증가에 대비하고 있다"며 "전사 휴가 기간 중에도 어린이부루펜시럽 생산라인의 일부 인원이 근무해 재고 확보를 위해 총력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제약업계는 감기약을 수요가 커짐에 따라 생산을 확대하는 등 대비에 나서고 있다. 늦봄과 초여름이 맞물리는 2분기는 감기약 매출이 높은 시기가 아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재유행으로 감기약과 해열진통제 등을 상비약으로 구비하려는 움직임이 늘어나고 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