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홍대에 꽂혔을 때, LGU+ 부산에 빠진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07:00 수정 2022.08.01 17:05

정길준 기자

SKT·KT는 홍대서 프리미엄 매장 격돌
LGU+는 부산 등 지역 기반 강화
"'선 넘는 즐거움'으로 새로운 경험 제공"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지난 5월 부산광역시 서면 무인 매장 'U+언택트스토어'를 직접 찾은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지난 5월 부산광역시 서면 무인 매장 'U+언택트스토어'를 직접 찾은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SK텔레콤과 KT가 서울을 중심으로 마케팅 채널을 확대하는 가운데 LG유플러스가 부산 등 지방을 집중적으로 공략하고 나서 눈길을 끈다. 경쟁사의 관심이 시들해진 틈을 타 비수도권 고객의 마음을 사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최근 지역 기반 마케팅을 가속하고 있다. 특히 부산을 향한 애정이 남다르다. 지난 5월에는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부산시 서면에 선보인 무인 매장 'U+언택트스토어'를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황 대표는) 시간이 날 때마다 주기적으로 매장을 찾는다. 그날따라 일정이 맞아 사진을 찍고 소식을 전했다"고 했다. 그렇다고 해도 지역의 일반 체험형 매장을 대표가 꼼꼼히 살피고 직원을 격려하는 모습은 이례적이다.
 
모델들이 KT '홍대 애드샵 플러스'에서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모델들이 KT '홍대 애드샵 플러스'에서 콘텐츠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KT 제공

 
이는 수도권에 집중한 이동통신사의 마케팅 전략의 허점을 노린 것이라는 해석이다.
 
지난해 KT는 남자 프로농구단 KT 소닉붐의 연고지를 부산에서 수원으로 이전했다.
 
수원에서 훈련하는 선수들의 이동 거리를 단축하고 KT 위즈 야구단 등 다른 종목과의 운영 시너지를 극대화하기 위한 결정이었는데, 이 과정에서 회사를 향한 부산 민심이 일부 악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SK텔레콤과 KT는 젊은 고객들 사이에서 핫플레이스로 불리는 서울 홍대에 잇달아 깃발을 꽂았다.
 
KT는 지난달 홍대입구역 인근에 프리미엄 통신 매장 '홍대 애드샵 플러스'를 열었다.
 
기존 애드샵과 달리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가 선호하는 콜라보 굿즈와 KT그룹의 최신 미디어·콘텐츠 체험 요소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따뜻하고 트렌디한 느낌의 인테리어 디자인과 내·외부 플랜테리어로 고객이 편안한 느낌을 받도록 했다.
 
SK텔레콤은 2020년 10월 ICT 복합 체험 공간을 표방하는 'T팩토리'를 홍대에 개관했다.
 
당시 업계 최초로 애플과 MS 등 글로벌 파트너사 제품 전용 공간을 입점하고, 24시간 무인 구매 프로세스를 선제적으로 도입해 화제를 모았다. LG유플러스도 자사 캐릭터 특화 매장을 홍대에 구축했지만 힘을 줘 홍보하지는 않았다.
 
홍순헌 해운대구청장(가운데)이 지난 4월 정혜윤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왼쪽), 박은정 LG헬로비전 커뮤니티그룹담당과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홍순헌 해운대구청장(가운데)이 지난 4월 정혜윤 LG유플러스 마케팅그룹장(왼쪽), 박은정 LG헬로비전 커뮤니티그룹담당과 업무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의 지역 동반 성장 마케팅의 중심에는 전사 브랜드 캠페인인 '와이낫'이 있다. 와이낫은 고정관념을 깬 도전으로 고객 일상에 즐거운 변화를 주기 위해 기획한 브랜드 캠페인이다.
 
올해는 부산·강원도·울산과 지역 경제 활성화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공식 유튜브 채널에 선보인 명소·맛집 소개 웹예능 '와이낫크루'의 부산편은 조회 수 100만회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런 노력은 LG유플러스와 부산, 울산의 UAM(도심항공모빌리티), 에코 스마트항만 사업 협력으로 이어졌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올해 와이낫 캠페인은 '선 넘는 즐거움'을 주제로 지역을 넘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kjkj@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