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트 밖은 유럽’ 유해진→윤균상, 예측 불가 유럽 캠핑 시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3 14:20

박로사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tvN ‘텐트 밖은 유럽’이 드디어 첫 방송된다.
 
‘텐트 밖은 유럽’은 기차 대신 렌터카, 호텔 대신 캠핑장, 식당 대신 현지 로컬 마트를 찾아다니는 그 어디서도 소개된 적 없는 세상 자유로운 유럽 캠핑 예능이다. 배우 유해진, 진선규, 박지환, 윤균상이 출연을 확정해 화제를 모았다.
 
오늘 방송에서는 유해진·진선규·박지환·윤균상 4인의 첫 만남과 유럽에서의 캠핑 첫날이 그려진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종횡무진하며 활발히 활동 중인 이들은 서로 친숙하지만, 네 명이 모이는 것은 처음인 상황. 살벌한 작품 속 캐릭터들과는 달리 수줍게 등장하는 모습에 시작부터 웃음꽃이 핀다.
 
네 사람은 8박 9일간 스위스 취리히에서 이탈리아 로마까지 총 1482km의 여정에 오를 예정이다. 작은 렌터카와 한국에서 알뜰히 챙겨 온 캠핑 장비, 그리고 서로만이 주어진 전부다. 이들은 말 그대로 현지에서 직접 겪고 부딪히며 우당탕탕 캠핑기를 써 내려갈 것으로 보인다.
 
설렘을 가득 안고 스위스에 도착한 첫날부터 예상 밖의 난관이 이들을 맞이한다. 하나둘 물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하더니 천둥번개까지 치며 뜻밖의 악천후가 찾아온 것. 뿐만 아니라 노련한 캠퍼들에게도 쉽지 않은 영어 소통부터 혼돈의 공항 마중, 낯선 유럽에서 운전하기 등 수많은 현지 적응 미션이 네 사람 앞에 펼쳐진다.
 
하지만 그도 잠시, 환상의 케미스트리와 무한 긍정으로 문제를 해결하며 편안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궂은 날씨 속에서도 “언제 비 맞으며 인터라켄을 걸어보겠냐”라며 낭만을 찾아내고, 찰떡같은 티키타카를 주고받으며 웃음바다를 만든다. 과연 이들이 유럽에서의 첫 캠핑을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 밖에도 오늘 방송에서는 유해진의 인터라켄 시크릿 플레이스부터 천혜의 자연을 즐길 수 있는 명소, 그리고 유럽 속 캠핑장의 낭만까지 모두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들 명소는 유해진이 “동생들을 꼭 데려가고 싶었다”고 언급한 곳들로, 평화로운 분위기부터 시각적 즐거움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선사할 전망이다.
 
tvN ‘텐트 밖은 유럽’은 3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박로사 기자 terarosa@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