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의 새 얼굴 이홍락 기수 "최시대 롤모델"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4 18:12 수정 2022.08.04 17:03

김두용 기자

지난달 첫 데뷔전 5위, 말의 습성 파악이 장점

부경의 새로운 얼굴 이홍락 기수. 한국마사회 제공

부경의 새로운 얼굴 이홍락 기수. 한국마사회 제공

지난달 31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부경의 새로운 얼굴을 소개됐다. 주인공은 눈웃음이 매력적인 1997년생의 이홍락 기수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마사회 송대영 부산경남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해 이홍락 기수의 첫걸음을 축하해줬다. 이 기수는 데뷔를 축하하는 기념패와 꽃다발을 건네받고 경마고객들에게 자신을 소개하며 “잘 부탁드린다”고 씩씩하게 인사했다.  

 
그는 지난달 29일 부경 4경주(1400m)에서 ‘어게인헬렌’과 데뷔전을 치렀다. 첫 성적은 5위로 나쁜 편이 아니었다. 경주 초반 모래를 맞은 말이 예민하게 반응하며 최하위로 뒤쳐졌지만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직선주로에서 5위까지 올라온 근성을 보였다.
 
그는 처음부터 기수를 꿈꿔왔던 건 아니다. 특성화고인 용운고(현 경북자연과학고)에 입학했지만 1학년 때까지만 해도 말을 타기 싫어서 도망 다녔다. 하지만 2학년 들어 점점 말과 친해졌고, 장수육성목장에서 직접 말을 육성하는 실습을 통해 기수를 꿈꾸게 됐다. 그는 “육성한 말이 경마장에서 뛰는 모습을 보면서 직접 저 말들을 타고 경주를 뛰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털어놓았다.
 
육성목장 경험이 있는 만큼 말의 습성을 잘 파악하는 것을 본인의 장점으로 꼽았다. 롤모델은 부경의 최시대 기수다. 그는 “그동안 많은 경주 영상들을 보면서 최시대 기수를 가장 인상 깊게 봤다. 그의 기승술을 닮고 싶다”고 고백했다.  
 
이 기수는 “일단 말의 특성을 최대한 빨리 파악해서 경주 전개 때 말이 방해받지 않고 주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최선을 다하는 기수가 되겠다”라며 담백한 포부를 전했다.  
 
이 기수의 데뷔전 경주 영상과 인터뷰 영상은 유튜브 한국마사회 경마방송 KRBC 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