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종세상' 배우 김태형, 아내가 세 아들 살해..10년 후 "공황장애 밀려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9.23 07:51 수정 2022.09.23 07:53

이지수 기자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배우 김태형.

mbn '특종세상'에 출연한 배우 김태형.

 
배우 김태형이 '세 아들을 살해한 아내'의 사건으로 세상을 떠들썩하게 만든 지, 약 10년 만에 근황을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서는 중견배우 김태형이 출연해 그 사건 이후의 삶을 밝혔다.  
 
앞서 그는 2012년 아내가 모텔에서 세 아들을 살해해 한꺼번에 자식을 잃은 큰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이후 김태형은 아내와 이혼했고, 드라마 등 작품 활동도 중단한 채 대중의 뇌리에서 사라졌다.
 
이날 '특종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김태형은 "하루만 지나면 하루 만큼만 잊게 해달라고 빌었다. 그러나 때만 되면 공황장애가 막 이렇게 밀려오는 거다"라며 여전한 아픔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자의적으로 연기 활동을 그만둔 건 아니다. 제가 개인 가족사가 있어서 좀 사람도 기피하게 되고 그런 상황이었다. 그러다 보니 생활 자체가 영위가 안 됐다. 공황장애도 오고 운전을 하면 매일 다녔던 길인데도 막 엉뚱한 길로 갔다. 운전도 안 되겠다 싶어서 운전도 못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김태형은 "영진이, 영범이, 영건이 세 아들을 보낸 지가 딱 10년 됐다. 10년 전 8월에 이렇게 잃어버리고, 제가 한 3년 정도는 정말 큰 방황을 했던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후 그는 세 아들의 유골을 뿌려줬다는 장소를 찾아갔다. 그는 "납골당도 안 했다. 보관을 해놓으면 매일 거기 가서 울고 있을 것 같았다. 못 견디고. 내가 이겨낼 수가 없다. 지금은 약간 아쉽긴 하다. 10년 정도 됐지 않나. 10년 정도 됐으면 한 번쯤은 가봐야 되지 않을까"라고 한 뒤 눈물을 쏟았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빠가 열심히, 열심히 살다가 너희들 만나러 갈게. 기다려. 반드시 기다려. 아빠 갈게"라며 애끊는 심정을 드러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