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종진의 복귀에 황인혁 슈퍼특선 강등 위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09 12:09

김두용 기자

슈퍼특선 5인의 성적표, 후반기 변수는

특선급 강자들이 광명스피돔에서 경주를 펼치고 있다.

특선급 강자들이 광명스피돔에서 경주를 펼치고 있다.

7월 하반기 등급조정에서 임채빈·황인혁·정해민·양승원·인치환이 슈퍼특선(SS반)에 배정받았다.
 
상반기 SS반 멤버였던 정종진·정하늘·성낙송이 무더기로 강등되고, 정해민·양승원·인치환이 새로 합류하면서 대폭 물갈이가 됐다. 올 시즌 SS반의 성적표를 살펴봤다.  
 
먼저 임채빈(25기)은 10월 일간스포츠배 대상을 석권하며 지난해부터 81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올 시즌 성적만 보더라도 광명 49승, 창원 4승, 부산 3승으로 총 56연승을 행진 중이다.
 
특히 라이벌 정종진과의 대결에서 완승을 거두며 '절대지존'의 위용을 뽐냈다. 시즌 다승왕은 확정 지은 상태며 현재까지 광명에서만 2억1600만원의 상금을 획득 중이다. 연말 그랑프리 변수가 남아있지만 2년 연속 다승왕, 상금왕이 유력하다.
 
생애 첫 SS반 승급의 기쁨을 누린 정해민(22기)은 현재 8연승과 광명 결승 3회차 연속 우승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달 3일 결승에서는 정종진 후위가 확보됐음에도 소극적인 마크가 아닌 허를 찌르는 2코너 기습 젖히기를 구사하는 대담성으로 우승했다.  
 
정해민은 현재 32승으로 임채빈, 양승원에 이어 다승 공동 3위에 올랐다. 전체 성적에서도 임채빈, 정종진에 이어 3위다.
 
정해민과 마찬가지로 생애 첫 SS반에 입성한 양승원(22기)은 현재 33승으로 다승 2위까지 올라섰다. 지난 2월 27일에 열린 결승전 진출만 실패했을 뿐 올 시즌 총 18회차 출전에서 무려 17회차에 걸쳐 결승에 진출했다. 7월 10일과 10월 23일에는 각각 경쟁 상대였던 전원규, 인치환을 따돌리며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양승원은 큰 이변이 없는 한 내년에서도 계속해서 최고등급에 머무를 전망이다.
 
정종진

정종진

 
비선수 출신 신화를 쓰고 있는 인치환(17기)은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10월 3일 창원결승과 9일 광명결승에서 연달아 임채빈을 마크해 2착을 기록하기도 한 인치환은 현재 32승으로 다승 공동 3위, 광명 상금 3위, 전체성적 5위를 마크하며 SS반 잔류가 유력한 상황이다.
 
2018년 7월부터 SS반을 유지했던 황인혁(21기)은 위기를 맞고 있다. 18승을 챙긴 상반기 성적은 준수했다. 그러나 8월부터 슬럼프가 길어지고 있다. 하반기에 6차례 진출한 결승에서 단 한 차례의 우승 없이 2착 1회, 3착 1회, 4착 2회, 5착 1회, 7착 1회의 초라한 성적표를 받아들고 있다. 9월 4일 결승에서는 타종선행으로 돌파구를 찾으려 했지만 최하위로 밀리는 수모마저 당했다.  
 
현재 다승 6위, 광명 상금 14위로 밀려있는 황인혁은 전체 성적도 6위에 그치고 있다.
 
박진수 팀장은 “상반기 5개월 출전정지로 최고등급에서 밀려났던 정종진의 SS반 복귀가 유력하다"며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황인혁은 4년 6개월간 유지했던 SS반 지위를 내려놓을 상황에 처했다”고 평가했다.
 
황인혁

황인혁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