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살만 국내기업에 수십조원 투자 보따리 풀었다...26건 MOU 체결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7 11:41

김두용 기자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17일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접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로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17일 서울공항을 통해 입국,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접하며 악수를 하고 있다. 총리실 제공

한국 주요 기업과 사우디 정부·기관·기업이 최대 수십조원에 이를 각종 초대형 프로젝트 협력에 동시다발로 시동을 걸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사우디 투자부는 17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이창양 산업장관과 칼리드 알-팔레 투자부 장관을 비롯한 두 나라 정부와 경제계 인사 등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사우디 투자 포럼'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한국의 주요 기업과 사우디 정부·기관·기업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총 26건의 계약·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가운데 6건은 한국 민간 기업과 사우디 투자부 간, 17건은 공기업이 포함된 한국 기업과 사우디 기관·기업 간, 3건은 사우디가 투자한 기업(에쓰오일)과 국내 건설사들 사이에 맺어진 것이다.
 
각 협약의 예정된 사업비만 조 단위에 달하는 대규모 협력 프로젝트로, 모두 합하면 최대 수십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울산 2단계 석유화학 사업(샤힌 프로젝트)을 추진하는 에쓰오일이 국내 건설사 3곳(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롯데건설)과 체결한 설계·조달·시공(EPC) 계약은 단일 사업으로는 역대 최대 규모의 외국인 투자 프로젝트로 꼽힌다.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는 에쓰오일의 대주주인 사우디 국영기업 아람코의 대주주다. 샤힌(아랍어로 매라는 뜻) 프로젝트는 70억 달러(약 9조3000억원)를 들여 울산에 스팀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을 구축하는 초대형 사업으로 왕세자 방한에 맞춰 투자를 공식화했다.
 
사우디가 야심차게 추진 중인 '네옴시티' 프로젝트에도 우리 기업들이 사우디 정부·기업과 잇달아 계약과 MOU를 맺었다. 네옴시티는 빈 살만 왕세자가 2017년 석유 중심의 경제 구조를 탈피하기 위해 발표한 초대형 신도시 사업이자 국가 장기 프로젝트(사우디 비전 2030)다. 5000억 달러(약 660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