낸시랭, "집 나간 아버지 죽었다고 생각..딸 있는 유부남과 교제" 아픈 과거 고백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9 08:54

이지수 기자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낸시랭.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낸시랭.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낸시랭.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낸시랭.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낸시랭.

'금쪽상담소'에 출연한 낸시랭.

 
낸시랭이 과거 방송에서 살아있는 부친이 사망했다고 거짓말했던 이유를 털어놓는 한편, 유부남과 교제했던 연애사까지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지난 18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출연해 힘들었던 과거사를 오은영 박사 앞에서 솔직하게 밝혔다.
 
우선 그는 "사람을 못 믿겠다"며 운을 뗐다. 팬이라고 한 여성이 작품을 구매했으며, 자신의 강아지까지 영국 출장 기간 동안 맡아주기로 했지만, 갑자기 출국 직전에 강아지를 돌봐주지 못하겠다고 통보했다는 것. 심지어 팬은 구입한 그림까지 환불까지 요구했다고 이야기한 것.
 
이에 오은영 박사는 “배신을 당했다고 했는데, 그 사람과는 모르는 사이였다. 신뢰를 쌓는 시간도 없던 사람에게 절친과 같은 것을 기대하게 되면 거기서부터 상처를 받게 된다”고 조언을 해줬다.
 
그러면서 오은영 박사는 "오래 알고 지낸 사람에게 배신을 당한 적이 있냐"고 다시 물었다. 낸시랭은 “결혼을 전제로 2년간 사귀었던 남자가 있었는데 알고 보니 유부남에 딸까지 있었다. 그때도 굉장히 큰 충격을 받았다. 그 어떤 단어로도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낸시랭은 “기간이 2년이든 10년이든 며칠이든 나한테 보여준 진심에 맞춰 상대에게 진심을 다했다. 그런데 결론적으로는 상대의 거짓말과 배신이 제게 정신적, 금전적으로 큰 피해를 준다. 내 입장에선 배신이 반복되니까 힘들고, '아무도 믿지 말고 살아야 하나'라는 생각이 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나아가 그는 불우했던 가정사도 토로했다. 그는 “어릴 때 어머니가 17년간 암투병하다 세상을 떠나셨다”며 “친아버지란 분은 아픈 아내와 어린 딸을 두고 집을 나가 사라지셨다. 사라진 아버지 대신해 그때부터 가장이 됐다”고 떠올렸다.
 
“밤낮으로 병간호와 일하며 살았다. 친아빠란 사람은 용서 못 한다, 아버지가 죽었다고 생각한다”고도 덧붙였다. 실제로 낸시랭은 과거 방송에서 ‘부친이 죽었다’고 말해 '거짓말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이를 들은 오은영은 “상처를 준 아버지기에 마음에선 아버지를 지운 것. 심적으로 아버진 돌아가신 상태였을 것이다. 아버지로부터 뿌리깊은 배신이 피해의식으로 남아 작은 상처에도 쓰라렸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