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발표] 2023 FA 1호 계약자 원종현, 4년 25억 키움행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9 11:16

이형석 기자
원종현(오른쪽)이 키움 고형욱 단장과 FA 계약에 합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키움 제공

원종현(오른쪽)이 키움 고형욱 단장과 FA 계약에 합의한 뒤 악수하고 있다. 키움 제공

키움 히어로즈가 NC 다이노스 투수 원종현(35)을 FA(자유계약선수) 영입했다. 2023년 FA 1호 계약이다.  
 
키움은 "19일 오전 10시 서울 고척스카이돔 사무실에서 원종현과 계약기간 4년, 총액 25억원에 FA 계약했다"고 밝혔다. 계약금 5억원, 연봉 5억원의 조건이다.  
 
총 21명이 FA 권리 행사를 신청한 가운데 원종현이 가장 먼저 새 둥지를 찾았다.  
 
군산상고 졸업 후 2006년 2차 2라운드 전체 11순위로 LG 트윈스에 입단한 원종현은 2012년부터 NC 다이노스에서 활약했다.  
 
프로 통산 501경기에 등판해 27승 28패 86홀드 82세이브 평균자책점 4.02를 기록했다. 2019시즌과 2020시즌에는 2년 연속 30세이브를 올렸다. 2017년 WBC, 2019 WBSC 프리미어12 대표팀에 발탁되기도 했다.  
 
특히 불굴의 의지로 대장암을 극복하고 마운드에 다시 올라 감동을 선사했다.  
 
원종현은 "날 선택해준 키움 히어로즈 구단에 감사하다. 키움 유니폼을 입고 뛰게 된 만큼 앞으로 팬 여러분께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키움은 열정적이고 화이팅이 넘치는 팀이다. 내게 기회를 주신 만큼 최선을 다해 팀이 원하는 목표를 이루는데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형욱 키움 단장은 "원종현의 합류로 짜임새 있고 강한 불펜진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원종현의 풍부한 경험이 선수단에 큰 힘이 될 거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