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의 '도시 월드컵'...카타르는 지금 '용량 초과' [카타르zoom]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06:05 수정 2022.11.23 02:03

이은경 기자
카타르 도하의 지하철 풍경.  사진=게티이미지

카타르 도하의 지하철 풍경. 사진=게티이미지

 

카타르 현지시간 21일 오후 9시 30분. 이날 오후 7시 시작한 세네갈과 네덜란드의 A조 경기가 끝난 지 얼마 안 된 시각이다.  
 
경기가 열린 도하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4만여 명의 관중이 쏟아져 나오자 시내가 축구 팬들로 가득 찼다. 조별리그는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 4시, 7시, 10시에 연달아 열린다. 하루에 4경기가 사실상 도하 안에서 한꺼번에 열리기 때문에 곳곳에서 각기 다른 유니폼을 입은 팬들을 어디서든 마주칠 수 있다.  
 
도하에는 새벽 2시까지 지하철(메트로)을 운행한다. 메트로는 사실상 이번 월드컵에 몰린 팬들을 수송하기 위해 만들었다. 대회가 개막한 후 매일 지하철은 각 나라의 유니폼을 입은 팬들로 인산인해다.    
 
경기 후 지하철에 몰려든 사람들을 통제하기 위해 지하철역 입구에 통제 장치가 되어 있다.  이은경 기자

경기 후 지하철에 몰려든 사람들을 통제하기 위해 지하철역 입구에 통제 장치가 되어 있다. 이은경 기자

지하철에 몰린 몇 만 명의 인파가 줄을 서서 통제 가능한 상태로 이동할 수 있도록 한 여러가지 장치도 보인다. 경기장부터 도심 곳곳에는 이동 제한 칸막이가 있다. 경기장과 가까운 지하철역 앞에는 마치 놀이공원의 인기 놀이기구 대기 줄처럼 지그재그로 줄을 서도록 칸막이를 만들었다. 지하철역 앞과 내부에는 요원들이 여러 명 배치되어 코너마다 사람들을 안내하고 동시에 통제한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열린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이 열린 알바이트 경기장 인근에 엄청난 인파가 몰렸고, 끔찍한 교통 체증이 발생했다. 이날 경기를 취재했던 기자들이 ‘지옥 같았다’고 고개를 흔들었던 것에 비하면 그나마 21일 경기 인파는 수월하게 이동한 편이었다.  
 
경기장 주변의 자유로운 축제는 없다. 맥주 판매는 제한된 지역에서만 가능하고, 여성 팬들은 노출을 자제해야 한다. 서울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크롭티도 금지다. 시내에 촘촘하게 배치된 안내 요원과 길고 긴 통제 동선에 맞춰 일사불란하게 움직이는 사람들. 때론 광란의 축제라는 표현이 더 어울리는 월드컵이라 하기에는 무척이나 이색적인 장면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펼쳐지고 있다.  
 
월드컵을 보러 온 여성팬들. 사진=게티이미지

월드컵을 보러 온 여성팬들. 사진=게티이미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카타르의 인구는 약 290만 명인데 카타르 월드컵을 보기 위해 이곳을 방문하는 인원은 15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월드컵 기간 카타르는 인구의 50% 이상 늘어나는 셈이다. 카타르는 호텔과 아파트를 더 짓는 것은 물론이고, 추가 1만4000여 개의 숙소를 임시 건물로 지은 팬 빌리지와 크루즈쉽 호텔로 대체했다.  
 
카타르의 면적은 경기도 정도 크기다. 그나마도 대부분이 사막이라 인구와 인프라 대부분이 도하에 몰려 있다. 카타르 월드컵이 열리는 경기장도 대부분 도하 혹은 도하 인근이다.  
 
월드컵과 올림픽의 차이점은 개최지가 ‘나라’냐 ‘도시’냐의 차이다. 월드컵은 한 나라의 여러 도시에서 열리고, 올림픽은 한 도시에서 개최된다. 하지만 이 기준이라면 카타르 대회는 월드컵이라 하기에 모호하다. 사실상 ‘도시 월드컵’이다. 이렇다 보니 이론적으로 한 사람이 하루 4경기까지 ‘직관’할 수 있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조별예선 3경기를 모두 똑같은 경기장에서 한다.  
 
카타르 월드컵은 사상 첫 겨울 월드컵이다. 카타르는 현재 11월 말인데도 낮 기온이 섭씨 30도까지 올라간다. 낮에는 거리에서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다. 경기는 오후 1시에도 열리는데 그 뜨거운 열기를 어떻게 피할까. 알려진 대로 모든 경기장에는 강력한 에어컨 시스템이 있다.  
 
관중석에는 발밑에서 에어컨이 나오기 때문에 밤에 열리는 경기를 보다 보면 다리 쪽이 춥다는 느낌이 들 정도다. 경기가 진행되는 그라운드 쪽은 섭씨 20도 정도로 유지된다. 이런 단면만 봐도 ‘탄소 중립’에 보란 듯이 역행하는 게 분명한데, 정작 FIFA는 카타르 월드컵이 탄소 중립 월드컵을 표방한다고 자신했다.  
 
작은 나라, 적은 인구, 뜨거운 기후. 모든 게 카타르는 월드컵 개최가 불가능하다고 가리키는데 결국 오일 머니의 힘으로 이를 이뤄냈다. 카타르 국민만으로는 경기장과 호텔 등 인프라를 건설할 수 없어서 외국인 노동자를 수입했지만, 착취에 가까운 노동을 시켜 많은 사망자가 나왔다. 이는 ‘죽음의 월드컵’ ‘불공정 월드컵’이라는 논란에 불을 댕겼다.
 
일례로 경기장과 훈련장에서 만난 경찰조차 대부분 카타르인이 아니다. 21일 만난 한 경찰은 “카타르가 이번 월드컵 때 경찰이 필요하다고 해서 수단에서 건너왔다”고 했다. 호텔 및 음식점의 서비스 직원도, 셔틀버스 운전사도 대부분 외국인이다.  
 
나라가 아닌 도시에서 경기가 집약적으로 열리고, 카타르가 개최하지만, 대회를 위해 일하는 사람의 대부분은 외국인이다. 축제라고 하기엔 술도, 노출도, ‘안 된다’ ‘금지한다’는 지침이 더 많다. 카타르 월드컵은 처음 접하는 게 너무나 많은 대회다.  
 
도하(카타르)=이은경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