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리뷰]손흥민 "동료들 덕분"...이강인 "너무 재밌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5 00:57

안희수 기자
 
한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IA)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에서 역대급 경기력을 선보였다. 선수들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른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겼다. 비록 승리하진 못했지만, 경기 내내 상대를 압도했다. 상대 주축 선수 다윈 누네스, 수아레스, 페데리코 발베르데를 압도했다. 평가전보다 훨씬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2차전(가나전) 기대감을 높였다. 
 
에이스 손흥민은 전반 중반과 후반 막판 기민한 드리블과 날카로운 크로스 그리고 슈팅을 선보였다. 대회 직전 당한 안면 부상 탓에 마스크를 쓰고 나섰고, 자신의 기량을 100% 보여주지 못했다. 상대 거친 수비에 넘어지며 부상 우려를 주기도 했다. 다시 일어섰고,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 
 
손흥민은 경기 뒤 "준비한 것보다 더 많이 쏟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최대한 (마스크를) 의식하지 않으려고 했다. 동료들이 도와줘서 잘 뛸 수 있었다. 비겨서 당연히 아쉽지만, 남은 2경기에서도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이날 하이라이트는 벤투호에서 외면받던 이강인이 후반전 29분 투입된 순간이다. 그는 오른쪽에서 날랜 몸놀림과 투지 넘치는 플레이를 보여줬다. 이강인은 "무승부라는 결과가 아쉽다. 더 좋은 경기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월드컵 데뷔 무대를 치른 것에 대해서는 "너무 재미있었다. 떨리기보다는 설렘이 컸다. 최선을 다해 팀을 도우려고 했다"고 웃었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