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이, 마약 혐의로 재판에…양현석도 기소
일간스포츠

입력 2021.06.07 15:54

황지영 기자
20190918018133

20190918018133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김한빈)가 마약 혐의로 재판을 맏는다. 비아이의 혐의를 막으려던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도 재판에 넘겨졌다.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원지애 부장검사)는 양 전 대표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보복협박 등의 혐의로 지난달 28일 불구속 기소했다.
 
양 전 대표는 2016년 8월 공익제보자인 A씨가 마약 투약 혐의를 받고 있던 비아이의 마약 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A씨를 회유·협박한 혐의를 받는다. 비아이는 2016년 4~5월 지인인 A씨를 통해 대마초와 LSD를 사들이고 일부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비아이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향정) 등의 혐의로 7월 9일 첫 재판에 오른다. 양 전 대표의 재판은 이달 25일이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