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똥별’ 김성경X김영대 “실제 연예계와 싱크로율 95%…굉장히 디테일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0 14:27

이세빈 기자
사진=tvN

사진=tvN

‘별똥별’ 김성경과 김영대가 현실과 드라마의 싱크로율을 밝혔다.
 
tvN 새 금토드라마 ‘별똥별’ 제작발표회가 오늘(20일)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이수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경, 김영대, 윤종훈, 김윤혜, 박소진, 이정신이 자리해 드라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이성경은 “처음에 대본을 보고 엔터테인먼트의 진짜 내용을 섬세하게 표현했다고 생각했다. 거의 95% 비슷한 것 같다”며 “옆에서 같이 일하는 엔터테인먼트 팀의 고충과 일하는 과정이 잘 담겨 있어서 공감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재미를 위한 에피소드들이 있다. 하지만 이게 누구 이야기인지 유추할 수 있는 지점을 잘 피해줬다”고 덧붙였다.
 
김영대 역시 실제 연예계와 드라마의 싱크로율을 95%로 꼽았다. 그는 “대본을 볼 때 신인이었기 때문에 많은 걸 알게 된 기분이었다. 주변 스태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깊게 느끼게 됐다”며 “경험해본 결과 90~95%를 담아낸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별똥별’은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다. 오는 22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