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구, '꾸준함의 상징' 200승 달성 '승부근성 기대'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4 18:15 수정 2022.06.14 18:06

김두용 기자

올해 1착 5회, 3연대율 65.6%로 상승세

구현구가 미사리경정장에서 턴마크를 돌며 선두로 질주하고 있는 모습.

구현구가 미사리경정장에서 턴마크를 돌며 선두로 질주하고 있는 모습.

2002년 경정이라는 새로운 레포츠가 탄생하고 대중 앞에 선보이며 수상 스포츠의 새 시대를 열었다. 20년이라는 시간 동안 많은 기록이 작성되며 새로운 역사는 계속되고 있다.
 
경정 최초 우승의 정인교(B1), 그랑프리 3연속 우승의 배혜민(A1), 경정 최초 500승에 빛나는 김종민(A1) 등이 대기록을 남겼다. 또 길현태(438승)를 비롯해 400승 이상을 기록 중인 선수는 모두 4명이다. 200승 이상을 기록 중인 선수는 박정아(299승)을 비롯해 20명이다.   

 
구현구(A2)는 지난 8일 23회 1일차에서 ‘꾸준함의 상징’인 개인통산 200승 고지를 넘었다. 2005년 4기로 경정에 입문한 그는 데뷔 첫 해 12승을 기록하며 4기를 대표하는 주자로 각광을 받았다. 평균 스타트타임은 0.31초로 선두권은 아니지만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1턴 전개와 강한 승부근성이 돋보였다.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2006년 12승, 2007년 24승, 2008년 18승을 기록했는데 특히 2007시즌에는 쟁쟁한 1~3기 선배의 도전을 뿌리치고 동기생 중 가장 먼저 쿠리하라배를 우승하는 영광까지 얻었다.
 
이후 다소 주춤한 성적을 기록하며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플라잉(사전출발위반)이 잘 나가던 그의 발목을 잡은 것이다. 선수생활 중 두 자릿수 승리를 기록하지 못했던 5시즌 모두 플라잉이 원인이 됐다.
 
구현구는 현재까지 18시즌을 보내며 플라잉 8회, 주선보류 2회로 선수생활 자체의 위기도 있었다. 그러나 승부근성 만큼은 항상 최고를 유지했다. 그래서인지 2012시즌 슬럼프에서 벗어나 다시 한 번 최상의 경기력을 선보였다. 평균 스타트타임 0.25초로 총 65회 출전 중 1착 19회, 2착 14회, 3착 15회로 승률 29.7%를 기록했다. 특히 5년 만에 대상경주(스포츠월드배) 우승과 국민체육진흥공단 이사장배 3위를 차지했다.
 
구현구.

구현구.

 
올 시즌 23회차까지 총 32회 출전에 1착 5회, 2착 8회, 3착 8회로 3연대율 65.6%를 기록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장점인 안정된 선회력을 바탕으로 스타트 감각을 접목해 최상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서범 경정코리아 분석위원은 “구현구는 신인시절부터 근성 있는 모습을 보여줘 전문가뿐만 아니라 고객에게도 좋은 이미지를 갖고 있다. 출전하는 경주에서 보여주는 적극적인 승부근성과 탄탄한 경기력은 항상 기대감으로 다가온다”며 “앞으로 구현구의 상승세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uyo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