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가 정의선·정기선의 어려운 시총 늘리기 미션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29 07:01 수정 2022.07.28 22:15

김두용 기자

주력 계열사 현대오일뱅크, 현대엔지니어링 연이어 IPO 철회
지분가치 높여 경영 승계 작업 시나리오 틀어져

올해 IPO 최대어로 기대를 모았던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오일뱅크가 연이어 상장을 철회했다. 각사 제공

올해 IPO 최대어로 기대를 모았던 현대엔지니어링과 현대오일뱅크가 연이어 상장을 철회했다. 각사 제공

현대가가 증시 침체 여파로 시가총액 규모를 늘리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주요 계열사가 기업공개(IPO)를 철회하면서 오너가의 지분 가치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가인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은 매출 대비 시총 규모가 떨어지는 등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 산정 재계 3위인 현대차그룹은 올해 6월 말 기준 대기업집단 시총 규모에서 삼성과 LG·SK에 이어 4위에 머물고 있다. 
 

재계 9위 현대중공업그룹은 시총 규모에서도 33조원 규모로 9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현대중공업과 한국조선해양·HD현대 등 상장 계열사들의 모든 시총을 더해도 네이버(40조원)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또 카카오(57조원), 셀트리온(41조원), 포스코(35조원) 등이 현대중공업보다 높은 시총 규모를 기록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의 핵심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는 지난 21일 IPO 계획을 철회했다. 이로써 현대오일뱅크는 3번째 IPO 계획 철회로 험난한 상장 과정을 거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우수한 실적에도 제대로 된 가치를 인정받기 어려운 현 시장 상황에서 더는 기업공개를 추진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는 하반기 IPO 최대어로 꼽혔다. 10조원 가치로 인정받는 등 현대중공업의 시총 규모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됐다. 현대오일뱅크가 성공적으로 상장한다면 현대중공업그룹의 시총은 단숨에 6위권으로 도약하게 된다. 현대오일뱅크는 매출 규모가 20조원 이상인 핵심 계열사라는 측면에서 이번 상장 철회가 더욱 아쉬움으로 다가온다. 지난해 현대오일뱅크는 매출 20조6066억원, 영업이익 1조1424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현대차그룹의 현대엔지니어링도 증시 침체에 상장을 접었다. 몸값이 10조원에 육박할 정도로 관심을 받았던 계열사다. 지난 1월 상장을 포기한 현대엔지니어링은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요건을 고려해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했다.  
 
두 계열사 모두 오너가와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공통분모가 있다.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경영 승계가 화두인 기업이다. 정의선 현대차 회장과 정기선 HD현대 대표는 지분 확보를 통해 경영 승계를 마무리한다는 시나리오를 갖고 있다. 하지만 두 계열사의 상장 철회로 계획이 틀어지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엔지니어링의 지분 11.72%를 보유하고 있다. 정 회장이 현대엔지니어링의 상장 과정에서 지분 매각 등으로 5000억원을 마련해 그룹의 지배구조 개편에 활용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정기선 대표도 현대중공업의 대주주인 HD현대 지분 5.26%를 보유하고 있다. HD현대는 현대오일뱅크의 대주주이기도 하다. 만약 상장에 성공했다면 정 대표가 보유한 지분 가치가 커지면서 경영 승계 작업을 위한 자금 확보가 수월해졌을 것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오일선 한국CXO연구소장은 “자산과 매출 규모가 크다고 해서 반드시 시총 규모로 연결되지 않는다"머 "현대차와 현대중공업은 전통적인 제조 기업 계열사가 많아 반도체, IT 기업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