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욘세, 장애인 비하 논란에 신곡 가사 수정·재녹음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2 10:16 수정 2022.08.02 10:17

김다은 기자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사진=AP연합뉴스 제공

세계적인 가수 비욘세가 6년 만에 공개한 정규 앨범 신곡이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이자 가사를 수정하겠다고 밝혔다.  

 
영국 BBC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비욘세 측은 1일(현지시간) 앨범 수록곡인 ‘히티드’(Heated)에서 문제가 된 가사를 수정해 재녹음하겠다고 결정했다.  
 
지난달 29일 비욘세가 7번째 정규앨범 ‘르네상스’(RENAISSANCE)의 신곡 ‘히티드’를 공개한 지 사흘 만에 벌어진 일이다. 문제가 된 부분은 얼간이, 발작 등의 의미를 지닌 스파즈(spaz)라는 은어가 포함된 가사다. 해당 표현은 뇌성마비를 뜻하는 형용사 스파스틱(spastic)에서 나온 단어로 경련성 뇌성마비(spastic cerebral palsy) 장애인을 비하하는 표현이다.  
 
앞서 비욘세의 신곡이 공개된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비욘세가 장애인 차별적 표현을 사용했다는 목소리가 일었다. 몇 주 전에도 가수 리조(Lizzo)가 신곡에서 같은 표현을 사용해 장애인 인권 운동가들의 반발을 사 해당 부분을 삭제하겠다고 사과문을 냈다.  
 
BBC에 따르면 한 장애인 인권 활동가는 “팬들은 비욘세의 가사를 들었을 때 ‘뺨을 맞는 듯’ 느꼈다”며 “리조의 사례 이후 이렇게나 빨리 똑같은 논란이 반복된 것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비욘세 측은 해당 표현을 악의적 의도로 사용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하며 가사를 수정하겠다고 나섰다.  
 
비욘세는 시대를 대표하는 아티스트로 미국의 음악 시상식 그래미 어워드에서 28회 수상하며 역사상 가장 많은 그래미 어워드를 수상한 여성 아티스트이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