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도원, 제주서 면허취소 수준 음주운전 적발..발빠른 사과에도 '싸늘'한 반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9.26 07:20

이지수 기자
곽도원

곽도원

 
배우 곽도원(본명 곽병규)이 음주운전을 한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소속사가 발빠른 사과에 나섰지만 대중의 반응은 싸늘하다.
 
제주방송은 "곽도원이 25일 새벽 5시쯤 제주시 한림읍 금능리에서 애월읍 봉성리까지 약 10㎞를 술을 마신 상태로 자신의 SUV를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주경찰청에 따르면 곽도원은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적발됐다. 이 주민은 교차로 한 가운데 서 있는 차가 장시간 움직이지 않아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발견 당시, 곽도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0.08%)를 상향했다. 곽도원은 적발 당시 음추 측정에 순순히 임했으며, 경찰은 그가 교차로에서 신호 대기 중에 잠든 것 같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 곽도원의 소속사 마다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입장문을 발표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곽도원씨와 소속사는 변명의 여지없이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곽도원씨를 지켜봐주신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또한, "함께 일하는 많은 관계자 분들께 최대한 피해가 가지 않도록 신속히 방법을 강구하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깊이 사과 드린다"고 전했다. 하지만 곧 영화 '소방관' 개봉을 앞두고 있어서 영화 홍보와 흥행에 차질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곽도원의 민폐에 애꿋은 영화 관계자들이 피해를 보게 된 셈.
 
한편 곽도원은 홀로 제주에 내려가 정착해 살고 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이지수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