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포자들’ 박성훈 “불법 영상물 소유한 이 인물에 관객 공감할 수 있을까… ”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4 18:35 수정 2022.11.14 21:29

김다은 기자
배우 박성훈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유포자들'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유포자들'은 핸드폰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현대사회, 사람들이 무심코 촬영한 영상들이 어떻게 인간을 파멸로 이끌 수 있는지를 그린 범죄 추적 스릴러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배우 박성훈이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유포자들'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영화 '유포자들'은 핸드폰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현대사회, 사람들이 무심코 촬영한 영상들이 어떻게 인간을 파멸로 이끌 수 있는지를 그린 범죄 추적 스릴러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서병수 기자 qudtn@edaily.co.kr /2022.11.14.

배우 박성훈이 캐릭터 표현을 위해 고민했던 지점을 털어놨다.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유포자들’의 언론 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홍석구 감독을 필두로, 배우 박성훈, 김소은, 송진우, 박주희, 임나영이 자리해 개봉을 앞둔 소감을 밝히며 영화의 의미를 되짚는 시간을 가졌다.  
 
‘유포자들’은 익명의 사이버 공간에서 행해지는 충격적인 사건의 실체를 담은 작품이다. 이제는 현대인들에게 절대적으로 빼놓을 수 없는 스마트폰을 소재로, 대한민국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이버 성범죄의 실상을 들여다본다.  
 
박성훈은 극 중 자신의 모든 비밀을 강제 잠금 해제 당한 남자 도유빈 역을 맡는다,  
 
박성훈은 이날 영화를 처음 본 소감으로 “감독이 계속 엄살을 부려서 기대를 낮춘 상태에서 영화를 봤다”며 “오히려 감독에게 잘 만들었다고 화를 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그는 “기획 단계부터 나눈 기획 의도가 잘 살아서 만족스럽게 봤다”고 영화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100분 동안 도유빈이 영화를 끌고 나간다”고 캐릭터를 소개하며 “불법 영상물을 촬영하고 소유하고 있으며 결혼 직전에 클럽을 가는 이 인물을 관객이 이해할 수 있을지 고민이 많았다며 그 지점에서 감독과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고 털어놨다.  
 
영화는 오는 23일 극장 개봉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