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더욱 빛나는 '여전사 3인방' 손지영·안지민·김인혜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5 18:40 수정 2022.11.15 17:41

김두용 기자

손지영 우승 24회 32% 승률 자랑, 후반기 연대율 51.3% 기록

손지영과 김인혜가 미사리경정장에서 남자 선수들과 경쟁을 펼치고 있다.

손지영과 김인혜가 미사리경정장에서 남자 선수들과 경쟁을 펼치고 있다.

올 시즌 ‘여전사 3인방’ 손지영·안지민·김인혜가 최고의 활약을 펼치고 있다.  
 
현재 경정 선수로 등록된 인원은 총 150명이고, 그중 여자는 25명이다. 이중 6기 손지영이 가장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올 시즌 총 76회 출전해 우승 24회로 32%의 승률을 자랑하고 있고, 평균 득점은 6.76이다. 전반기에 12승을 거뒀고, 후반기도 지난 45회차까지 12승을 거두는 연대율 51.3%를 기록 중에 있다.
 
손지영은 그랑프리에서도 준우승(2015년)과 3위(2013년)를 차지한 바 있다. 경정 여왕전에도 총 5회 출전해 우승 2회, 준우승 1회, 3위 2회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손지영은 현재 다승 부문 9위로 여자 선수 중 가장 높다.  
 
시즌 상금 부문도 8585만원으로 10위에 올라 있다. 후반기 평균 득점은 6.86으로 전체 11위이지만 지금 같은 추세라면 모든 부문에서 톱10 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안지민과 김인혜도 우수한 성적을 내고 있다. 후반기 평균 득점으로 봤을 때 김인혜(6.83)가 안지민(6.30)을 앞서고 있다. 하지만 올 시즌 전체 평균 득점으로 따지면 6.58을 기록하고 있는 안지민이 6.33의 김인혜보다 앞선다. 승수 면에서도 안지민이 21승 김인혜가 18승이다.  

 
손지영

손지영

 
그 뒤로 평균 득점 5.98의 이지수와 5.79의 박정아가 추격 중이다. 김지현(5.76)과 이주영(5.74)도 따라붙고 있다.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오랜만에 수면 위로 돌아온 김계영도 실전 감각이 올라오면 위협적인 존재로 급부상할 것으로 보여 시즌 막판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임병준 경정 쾌속정 팀장은 “남자 선수들을 제치고 당당히 입상하는 여자 선수들의 눈부신 활약은 팬들에게 활력소가 되고 있다”며 “특히 온라인 스타트 경주는 가볍고 순발력이 뛰어난 여자 선수들이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따라서 지정훈련과 조건 등을 꼼꼼하게 체크 후 입상권을 예측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지민

안지민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