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자철X한준희, 독일vs일본전 KBS식 완성형 해설 예고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5:09

이세빈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구자철 해설위원과 한준희 해설위원이 첫 호흡을 맞춘다.
 
구자철, 한준희 해설위원은 이광용 캐스터와 함께 23일 오후 9시 KBS2를 통해 2022 카타르 월드컵 독일-일본의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를 생중계한다.
 
현역 선수 구자철은 앞서 카타르-에콰도르의 A조 1차전과 잉글랜드-이란의 B조 1차전을 중계했다. 첫 중계 데뷔였지만, 안정적인 해설과 진심 가득한 목소리로 합격점을 받았다. 특히 타사 중계석까지 들릴 정도의 성량은 네티즌들 사이에서 화제가 됐다.
 
자타가 공인하는 ‘축구백과사전’ 한준희 해설위원의 주 무기는 애정을 바탕으로 한 방대한 축구 관련 지식이다. 이러한 지식을 바탕으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시작 이후에는 경기마다 신들린 승무패 예측 적중을 이어가며 ‘카타르 문어’라는 새로운 별명까지 얻었다.
 
KBS는 월드컵, 올림픽, 아시안게임 등 스포츠 이벤트 때마다 정확함과 전문성을 무기로 한 ‘KBS식 해설’로 시청률 1위를 달려왔다. 지난 월드컵까지 함께했던 이영표 해설위원이 이러한 특징을 대표한다. 이번에는 열정과 진심 가득한 구자철 해설위원과 노련하고 해박한 지식을 자랑하는 한준희 위원의 만남으로 이영표의 뒤를 잇는 명품 해설을 예고하고 있다.
 
구자철 해설위원, 한준희 해설위원, 이광용 캐스터는 이날 오후 9시 독일-일본의 조별리그 E조 1차전 경기를 통해 명품 중계를 펼친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