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좌 전성시대...KT의 합리적 투자가 주목받는 이유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4 18:46

안희수 기자
마법사 군단 유니폼을 입은 김상수. 사진=KT 위즈

마법사 군단 유니폼을 입은 김상수. 사진=KT 위즈

 
KT 위즈가 합리적인 의사 결정과 투자를 했다.  
 
'10구단' KT는 1군 진입을 앞둔 2014년 겨울, 롯데 자이언츠 베테랑 내야수였던 박기혁(현 KT 코치)을 영입했다. 센터 라인, 수비 핵심 포지션인 유격수를 입단 1~2년 차 젊은 선수에게 맡길 순 없었다. 박기혁은 3년(2015~2017) 동안 주전을 맡았고, 그사이 실전 경험을 차곡차곡 쌓은 심우준이 2018시즌 793이닝을 소화하며 주전 자리를 물려받았다.  
 
KT는 올 시즌 다시 한번 외부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내야수를 보강했다. 24일 오전 삼성 라이온즈 왕조 시대 주역 중 한 명인 김상수(32)와 기간 4년·총액 29억원에 영입했다.  
 
심우준은 입대를 앞두고 있다. 지난 3년 사이 원래 높은 평가를 받던 수비력에 공격력까지 좋아진 그의 공백을 내부에서 대신 막긴 어려웠다. 올 시즌 백업으로 뛰었던 신본기도 FA 자격을 얻은 상황이었다. 나도현 단장, 이강철 감독 모두 외부 영입 필요성을 인정했고, 선수의 미래가치에 합리적인 몸값이 형성된 김상수와 동행을 결정했다.  
 
KT는 김상수를 유격수로 쓰기 위해 영입한 것으로 보인다. 2루수엔 박경수·오윤석이 있다. 그러나 김상수는 2018시즌 이후 주로 2루수를 맡았다. 올 시즌은 4년 만에 300이닝(326과 3분의 1) 이상 소화했지만, 시즌 초반 늑간근과 왼 장요근(허리뼈와 골반을 이어주는 근육) 손상으로 이탈하는 등 72경기밖에 나서지 않았다.  
 
김상수는 삼성 적통이다. 한국시리즈(KS)만 26경기에 나섰다. 국가대표로 국제대항전에 출전한 경험도 많다. 아직 많은 나이도 아니다.
 
그러나 유격수로 풀타임을 소화한 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고, 부상도 우려된다. 2020시즌 3할(0.304) 타율을 기록하긴 했지만, 공격형 내야수로 보기도 어렵다.  
 
주전 유격수 이탈을 막기 위해 데려온 선수인 만큼 일단 2023시즌은 유격수 출전이 유력하다. 다른 대안도 떠오르지 않는다. 십자인대 파열로 재활 중인 장준원이 돌아와도 경쟁 구도가 흔들리진 않을 것이다.  
 
'유격수' 한 자리만 두고 보면 고개가 갸웃한 영입. 그러나 김상수가 2루수와 3루수까지 소화할 수 있는 유틸리티 플레이어이기 때문에 이 계약에 대한 평가가 달라진다.  
 
KT는 심우준이 복무를 마치고 돌아오면, 김상수를 2루수로 돌려서 쓸 수도 있다. 어차피 KT는 내년이면 우리 나이로 마흔이 되는 박경수의 후계자가 필요하다. 결국 당장 공백을 메우고, 자연스럽게 차기 주전 2루수를 채울 수 있는 선택한 것이다.  
 
계약 발표 직후 쏟아지는 FA 계약 손익 계산과 전망은 무의미하다. 그래도 명분과 실리에서 KT는 꽤 괜찮은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다시 선수 몸값이 치솟고, 시장은 가열되고 있다. KT의 차분하고 묵직한 한 걸음은 꽤 주목된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