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한국 게임사에 알맹이 없는 러브콜
일간스포츠

입력 2014.03.31 17:43



구글이 한국 게임회사에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다. 그러나 특별한 선물은 없었다.

구글코리아는 31일 서울 역삼동 사무실에서 '구글 플레이와 게임'이라는 주제로 간담회를 열었다. 구글이 게임과 관련한 간담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구글 플레이를 총괄하는 크리스 예가 구글 엔지니어링 디렉터가 화상통화로 연결돼 구글 플레이의 글로벌 경쟁력에 대해 직접 설명했다.

크리스 예가가 내세운 강점은 구글 플레이에 게임을 론칭하면 190개국, 10억명에게 동시에 출시된다는 점이다. 또 안드로이드 사용자 4명 중 3명이 게임을 즐기는 글로벌 게임 플랫폼이라고도 했다.

크리스 예가는 구글은 게임 앱 개발의 디자인과 창작, 유통, 수익화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으로 한국 개발자의 글로벌 진출을 돕고 있다며 게임의 구글 플레이 출시를 독려했다.

크리스 예가는 "한국은 게임 세일즈에서 가장 중요하며 전체 톱5에 속한다"며 "지난 수년 간 한국 개발사가 구글 플레이를 굉장히 잘 활용해 한국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성공하는 모델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구글 플레이에서 위고인터랙티브와 바이닐랩, 글루 모바일코리아, 넥슨코리아 등 한국 게임 개발사들의 성공 사례도 소개됐다.

이날 구글이 구글 플레이의 글로벌 경쟁력을 적극적으로 설명했지만 한국 게임회사의 가려운 곳은 긁어주지 못했다.

크리스 예가는 한국 게임사들이 원하는 수수료 인하에 대해 "구글 플레이 입점에 따른 30%의 수수료는 정당한 비율로 바꿀 계획이 없다"며 "이 모델에서도 성공하는 사례가 많다"고 말했다.

또 게임사들이 궁금해하는 매출 순위나 무료 인기 순위 등 실시간 랭킹 시스템에 대해서도 "하루에 한 번은 랭킹이 계산된다. 그러나 항상 하루 1번은 못박기 그렇다"는 등 두루뭉술하게 대답하고 넘어갔다.

한 게임개발사 관계자는 "구글이 다 아는 얘기를 하기 보다는 구글 플레이 정책과 시스템에 대해 좀더 구체적인 정보를 나눌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마련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글은 최근 구글 플레이 게임을 소개하는 공중파 TV 광고를 선보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