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대전에 어린이재활병원 건립…4년간 100억원 기부
일간스포츠

입력 2019.02.21 23:30

왼쪽부터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NXC 김정주 대표,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대전광역시 임묵 보건복지국장.

왼쪽부터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NXC 김정주 대표, 대전광역시 허태정 시장,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대전광역시 임묵 보건복지국장.


넥슨재단이 두 번째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대전에 100억원을 기부한다. 

넥슨은 21일 넥슨재단이 대전광역시와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100억원의 기금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 허태정 대전시장,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김정욱 넥슨재단 이사장이 참석했다.

대전충남권 공공어린이재활병원은 대전광역시 서구 관저동에 건립을 추진 중인 최초의 공공 어린이 재활 전문병원으로, 2021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면적 17,260.8㎡(약 5,221평)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약 60개 병상으로 지어지며, 재활치료 시설은 물론 돌봄교실과 파견학급 등 교육과 치료를 병행할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을 갖추게 된다.

넥슨재단은 병원 건립을 위해 약 4년 간 100억 원의 기금을 기부할 예정이다. 건립기금은 넥슨코리아 출연금 및 NXC 김정주 대표의 개인 기부금으로 조성된다.

넥슨은 장애 어린이의 건강한 미래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지난 2014년 12월 푸르메재단과 협약을 통해 국내 최초의 어린이재활병원 건립을 위해 200억원을 기부한 바 있다.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은 2016년 4월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에 개관했으며, 넥슨은 병원 개원 이후에도 환아들의 재활치료 지원 및 안정적인 병원 운영을 위해 2018년까지 총 12억 5500만 원을 기부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