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을 깨고 나온 '7월 홈런 1위' 한동희 "힘을 빼니 장타가 나온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0.07.21 06:00

이형석 기자

2018년 1차지명 입단, 지난 2년 간 부진
7월 홈런 1위, 장타율 2위…타구 스피드 놀라워

7월 들어 무서운 속도로 홈런 기록을 쌓고 있는 한동희. 사진은 지난 16일 LG전 역전 결승 3점 홈런을 치고 있는 한동희의 모습. 롯데 제공

7월 들어 무서운 속도로 홈런 기록을 쌓고 있는 한동희. 사진은 지난 16일 LG전 역전 결승 3점 홈런을 치고 있는 한동희의 모습. 롯데 제공

 
'거포 유망주'의 알을 깨고 나왔다.
 
롯데 한동희(21)는 지난 1일부터 18일까지 홈런 7개를 터뜨렸다. 이달 홈런수가 KBO 리그에서 가장 많다. 홈런 1개만 추가하면 데뷔 3년 만에 처음으로 시즌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한다. 7월 장타율은 0.736으로 SK 최정(0.818)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한동희는 "홈런이 쌓여 굉장히 재밌다"며 환하게 웃는다. 
 
경남고 출신 한동희는 2018년 롯데가 1차지명을 했을 정도로 유망주였다. 2018년 3월 24일 SK와 개막전에 7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데뷔 첫 타석에서 2루타를 뽑아냈다.
 
출발이 좋았지만, 이후 2년 동안 기대만큼 성장하지 못했다. 2018년 최종 성적은 87경기에서 타율 0.232, 4홈런, 25타점에 그쳤다. 지난해 59경기에서는 타율 0.203, 2홈런, 9타점으로 더 부진했다. 더군다나 3루 수비 실수가 너무 잦았다. 2018년 505이닝 동안 실책 12개, 지난해엔 346⅓이닝 동안 실책 9개를 범했다. 
 
공격과 수비 중 한 부분에서라도 좋은 기량을 보였다면 롯데 벤치가 과감하게 그를 기용할 수 있었다. 그러나 한동희는 실력을 보여주지 못했다. 올 시즌 초반에도 눈에 띄는 활약을 하지 못했다.
 
한동희의 6월 타율은 0.191였다. 부진의 터널을 지나 7월이 되자 매서운 방망이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 16일 사직 LG전에선 8-10으로 뒤진 7회 말 2사 후 역전 결승 3점 홈런을 쳤다. 이날 롯데는 난타전 끝에 15-10 승리를 거뒀다.
 
허문회 롯데 감독은 한동희의 타구 스피드를 특히 주목한다. 그는 "스프링캠프 때부터 타구 스피드가 굉장했다. (키움에서 오랫동안 지켜본) 박병호와 비교해도 전혀 뒤처지지 않는다"라며 감탄했다.
 
최근 한동희는 타격훈련 때 공을 띄우는 데 주력한다. 코치들이 "라인 드라이브와 뜬공 타구 생산에 주력하라"고 강조하는 점을 잘 따르고 있다.
 
지난 15일 LG전 2회 말 2사 롯데 한동희가 우측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지난 15일 LG전 2회 말 2사 롯데 한동희가 우측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치고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런 활약 덕분에 6~8번 타순에 주로 기용됐던 한동희는 최근 2번 타순까지 올라왔다. '강한 2번 타자'를 선호하는 리그의 흐름 속에서 한동희의 활약은 더욱 빛나고 있다. 그는 "2번 타자로 나선다는 말을 처음 들었을 때는 장난인 줄 알았다. 굉장히 놀랐다"라며 웃었다.
 
한동희는 "코치님들이나 형들이 '가볍게 쳐라'고 조언한다. 실제로 내가 홈런을 때린 장면을 보면 가볍게 친 느낌"이라며 "예전에는 힘이 잔뜩 들어갔다. 요즘은 가볍게 배트를 휘두르면서 내 스윙을 하려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스윙에 힘이 들어가면 대부분 아웃이 됐다고 한다. 
 
롯데 3루수 출신 이대호는 가장 든든한 멘토다. 한동희는 "대호 형이 많이 챙겨주고 응원해 주신다. 계속 배워서 발전하겠다"면서도 "매번 대호 형 얘기만 한다고 형들이 뭐라고 한다. 민병헌, 전준우, 안치홍, 신본기 등 여러 선배가 많이 조언해 준다"며 고마워했다.
 
보완할 점이 아직 많다. 좌투수 상대타율(0.452)은 좋지만, 우투수(0.198) 공략에 애를 먹고 있다. 콘택트 능력도 좀 더 향상돼야 한다. 한동희는 "아직 멀었다.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