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뮤(AKMU), YG와 5년 재계약 체결 "떠날 생각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01.26 13:40

홍신익 기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남매 듀오' 악동뮤지션이 YG엔터테인먼트와의 의리를 지켰다.  
 
YG엔터테인먼트는 26일 "AKMU 이찬혁·이수현 두 사람과 7년간의 계약 기간이 끝나 5년의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2년 SBS 'K팝스타' 시즌2를 통해 '악동뮤지션'이라는 이름으로 주목받은 AKMU는 2014년 YG에서 정식 데뷔했다. 대중적 인기뿐 아닌 음악적 예술성을 동시에 인정받으며 최정상급 남매 듀오로 활약 중이다. 
 
이후 이들은 YG의 전폭적인 신뢰와 지원 속에 천부적인 작사·작곡 능력을 발휘하며 국내 최강 음원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오랜 날 오랜 밤' 'DINOSAUR'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 등 지난 7년간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킨 이들의 행보는 엔터테인먼트 업계 화두로 떠올라 큰 관심을 끌어왔다.
 
YG는 악뮤의 이번 재계약에 대해 "소속사와 재계약을 이어나갈 경우 보통 2년 정도의 단기적인 계약으로 계약 기간에 대한 부담감을 줄이려 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례인데, 악뮤는 5년이라는 장기적인 재계약을 체결했다. 서로에 대한 무한 신뢰가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AKMU 이찬혁은 "솔직히 YG만큼 소속 가수들을 먼저 위해주는 회사는 찾아보기 힘들다. 7년간 단 한 번도 작은 마찰이나 의견 대립 없이 우리가 나아가자 하는 방향으로 든든하게 지원해주고 어린 우리를 잘 이끌어준 회사"라며 YG를 향한 무한 신뢰를 표현했다. 이수현은 "우리는 은퇴를 하면 했지 YG를 떠날 생각을 단 한 번도 해 본 적 없다"라며 단호하고 짧은 소감으로 재계약 이유를 밝혔다.
 
YG측은 "서로의 신뢰 관계를 다시 한번 확인한 만큼 앞으로 AKMU를 위한 더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아티스트로서 크게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AKMU는 지난해 11월 싱글 'HAPPENING'을 발매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