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듄' 입소문의 힘, IMAX 상영관 17일부터 재상영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10 21:49

박상우 기자
 
듄

 
티모시 샬라메와 레베카 퍼거슨을 다시 큰 화면에서 만나볼 수 있다.
 
100만 관객 고지를 넘어서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영화 '듄(드니 빌뇌브 감독)'이 관객들의 성원에 힘입어 IMAX 재상영을 확정지었다.
 
 
'듄'의 IMAX 재상영은 11월 17일부터 CGV IMAX 5개 지점(대전, 소풍, 수원, 왕십리, 판교)에서 시작하며 12월 1일부터는 12개 지점(광교, 광주터미널, 서면, 용산아이파크몰, 울산삼산, 의정부, 인천, 일산, 전주효자, 창원더시티, 천호, 춘천)까지 확대해 전국 17개 IMAX 관에서 상영된다. 
 
 
'듄'은 새로운 세계관과 웅장한 스케일, 압도적인 사운드와 음악 등 완벽한 대서사의 위대한 탄생과 시작을 알렸다. 특히 IMAX 인증 디지털 Arri LF 카메라로 첫 촬영된 영화로 일반 영화들 보다 가로, 세로가 확장된 1.43:1 비율의 풀화면이 한 시간 이상 나오기 때문에 IMAX 상영관의 인기가 높았다. 
 
상영이 진행되면서 IMAX 상영관은 연일 매진을 기록했고, 취소 티켓을 구하는 일명 '취켓팅'이 역대급으로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올 정도. 이에 코로나 팬데믹 기간에 개봉한 영화 중 '테넷'에 이어 IMAX 관객수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듄'은 전 세계적으로 작품성과 예술성, 대중성까지 모두 인정받아 파트2가 내년 촬영에 들어가며 새로운 대서사의 장을 여는 작품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다회차 관람이 이어졌고, 상영이 거듭될수록 관객이 증가하는 입소문 흥행을 증명했다. 원작 소설은 스크린셀러로 서점가에서 급부상한데 이어 역주행 판매고를 올리며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듄'은 우주에서 가장 귀한 자원의 생산지 아라키스 모래행성 듄을 두고 벌이는 거대한 전쟁과 전설의 메시아 폴의 위대한 여정을 그린 작품이다. 드니 빌뇌브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티모시 샬라메와 레베카 퍼거슨, 오스카 아이삭, 조슈 브롤린, 젠데이아, 제이슨 모모아, 하비에르 바르뎀, 스텔란 스카스가드 등 최고의 배우들이 열연을 펼친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