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아버지’ 방시혁, 서울대 명예박사 됐다…“대중문화 발전 큰 역할”
일간스포츠

입력 2022.04.28 13:54

이세빈 기자
사진=하이브 제공

사진=하이브 제공

하이브 방시혁 의장이 서울대학교 경영학 명예박사가 됐다.
 
방시혁 의장은 28일 오전 진행된 서울대학교 명예박사 학위 수여식에서 경영학 분야 명예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중문화 분야 인사 중 최초다.
 
서울대학교는 하이브 창업자이자 기업가인 방시혁 의장이 하이브를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대한민국 문화예술 산업의 확장과 혁신에 기여한 공로를 학위 수여 배경으로 밝혔다.
 
최해천 대학원장은 “방시혁 의장은 K팝을 세계 최고의 대중문화로 발전시키는 데 큰 역할을 했다”며 “우리나라 대중문화 및 세계 음악 발전에 공헌하고 전 세계적인 음악 산업 시스템을 창출한 그의 공적을 높이 평가한다”며 방시혁 의장을 소개했다.
 
또한 서울대가 최근 문화관을 재건축하며 기술 시대에 문화가 가진 힘에 대해 주목하고 있는 점을 언급하면서 방시혁 의장과 같이 한국 문화의 고유성을 기반으로 기술과 시장 결합을 이해하며 산업 이상의 결과를 만들 수 있는 후학들이 나와야 하는 시대임을 강조했다.
 
방시혁 의장은 이에 대한 답사로, 정규 교육과정을 통해 경영학을 공부한 사람이 아니기에 경영 현장 일선에서 때로는 실패를 경험하고 이를 통해 지식과 교훈들을 체득하면서 기업의 본질이 장기 비전을 가지고 생존하고 성장하는 것임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기업이 생존을 위협받았던 팬데믹 위기에 대해 “기업의 코어, 본질을 더 단단하게 만들어 팬데믹 이전에 계획했던 방향대로 나아갈 힘을 기르는 데 집중했을 뿐”이라며 “팬데믹기간에도 ‘생존’, ‘성장’, ‘비전’ 세 가지를 지키고자 기업의 조직적, 사업 구조적, 재무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애쓰다 보니 경계 없는 확장까지 이룰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방시혁 의장은 리오프닝 시대를 맞아 앞으로 하이브가 나아갈 생존의 방향성에 대해 ‘기술과 문화의 융합에 대한 고민’, ‘미래 음악 산업의 모습에 대한 연구’를 꼽았다. 그는 “기업의 본질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지키며 기업가, 경영인으로서의 역할에 대해 책임감을 갖고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답사를 끝맺었다.
 
이세빈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