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인드’ 옥택연X하석진X정은지 대본 리딩 현장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8.01 10:57

김다은 기자
사진=tvN 제공

사진=tvN 제공

‘블라인드’가 배우들의 케미스트리가 돋보이는 대본리딩 메이킹 영상으로 본격적인 재판의 시작을 알렸다.

 
오는 9월 16일 첫 방송되는 tvN 새 금토드라마 ‘블라인드’(극본 권기경, 연출 신용휘)는 억울한 피해자가 된 평범한 시민들과 불편한 진실에 눈감은 가해자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옥택연(류성준 분), 하석진(류성훈 분), 정은지(조은기 분)가 배심원 연쇄 살인 사건에 휘말리게 된 세 인물로 만나 연기 시너지를 예고한 가운데 tvN 측은 이들의 케미스트리를 엿볼 수 있는 대본리딩 메이킹 영상을 1일 공개했다.  
 
메이킹 영상 속 대본리딩 현장에는 옥택연, 하석진, 정은지를 비롯해 국민참여재판을 이끌어갈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모여 손발을 맞춰나갔다. 세밀하게 이어지는 배우들의 연기 합은 대본리딩 현장을 순식간에 엄숙한 재판장으로 둔갑시켰다.
 
특히 드라마 ‘빈센조’ 속 악역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열혈 강력계 형사 류성준 역에 완전히 녹아든 옥택연은 자연스러운 강약조절로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줬다. 이어 류성준(옥택연 분)의 형이자 영장전담판사 류성훈 역을 맡은 하석진은 날카로운 카리스마로 재판장의 분위기를 주도했다. 산전수전 다 겪은 사회복지사 조은기 역의 정은지는 시니컬한 목소리로 매사 무던한 캐릭터의 특징을 표현했다.
 
대망의 첫 대본리딩을 마친 배우들은 앞으로의 작업에 대한 기대감도 드러냈다. 정은지는 “정말 배울 점이 많은 현장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했다”고 소감을 전했고, 하석진은 “첫 리딩 자리였는데 벌써 흥미진진하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배우들은 직접 ‘블라인드’의 키포인트를 밝혔다. ‘블라인드’의 핵심 포인트를 “미스터리”라고 답한 옥택연은 “진범이 누구인가를 계속 찾아가는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시청자들도 계속해서 두뇌 싸움을 하면서 진범이 누군지 맞춰 가보기 바란다”며 추리 욕구를 자극했다.  
 
하석진 역시 ‘블라인드’ 속 미스터리에 초점을 맞추며 “매회가 진행될수록 이게 과연 누구에 의해서 벌어진 일인지 추적을 같이 해보는 그런 매력이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정은지는 “궁금해하면서 즐기면서 볼 수 있지 않을까, 그리고 그 안에 담긴 메시지도 다시 한 번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작품”이라고 답했다.  
 
tvN 새 금토드라마 ‘블라인드’는 9월 16일 오후 10시 40분 첫 방송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