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속을 지키는 서른이 된다는 것…정은지에게로 떠나는 여행 [일문일답]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1 16:35

이세빈 기자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정은지에게 리메이크 앨범은 오래 꿈꿔온 로망이었다. 습관처럼 “서른 즈음에 리메이크 앨범을 낼 거야”라고 말해왔고, 서른이 되는 올해, 팬들과의 약속을 지키고자 리메이크 앨범 ‘로그’(log)를 발매했다. 솔로 가수로서는 2년 3개월 만의 컴백이다.
 
‘로그’에는 버즈의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을 타이틀곡으로 故김광석의 ‘서른 즈음에’, YB의 ‘흰수염고래’, 조용필의 ‘꿈’, 김종환의 ‘사랑을 위하여’까지 총 5곡이 실렸다. 5곡 모두 각각 사연을 가졌으며, 해당 곡들을 통해 그 시절 위로를 받았던 정은지는 자신만의 목소리로 또 다른 누군가를 위로하고자 나섰다.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컴백 소감은.
“이 앨범의 시작은 약속이었다. ‘서른 즈음에’를 열심히 들을 때가 있었다. 곡이 가진 쓸쓸함과 비어있는 느낌이 당시에 위로가 많이 됐다. 나중에 이걸 리메이크해서 앨범을 발매하면 너무 좋겠다는 로망이 생겼고, 팬들을 만날 때마다 그 이야기를 우스갯소리처럼 했는데, 팬들이 지금까지 기억해주더라. 그래서 의미가 깊어진 앨범이다. 세트 리스트도 오늘의 내가 있기까지 시간 순서대로 느꼈던 것들을 나열하려고 했다. 전체적인 콘셉트는 드라이브다. 여행길에 함께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2년 3개월 만의 솔로 앨범을 리메이크곡으로 채운 이유가 있나.
“리메이크에 대한 로망이 있었다. 그 시절 위로를 받았던 내가 누군가를 또 위로할 수 있지 않나. 그전에는 녹음할 때 그렇게 울컥하지는 않았는데, 이번에는 녹음하면서 계속 울컥하더라. 이런 이야기를 하면 주변 선배들이 나이 들어서 그렇다고 말씀하시는데 그 말도 너무 슬펐다. 리메이크는 뭔가 판타지 같은 기분이 있다. 그래서 유튜브에서 커버를 많이 했는데, 계속 커버를 하면 연장선처럼 느껴질까 봐 앨범을 위해 커버를 멈췄다.”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원곡자들의 허락을 받는 과정이 어렵지는 않았나.
“다른 분들은 흔쾌히 허락해줬는데 조용필 선생님은 어려웠다. 내게 ‘고향이 지방이냐’고 물어봤고, 나의 타향살이 이야기와 감정들을 말씀드리자 리메이크를 수락해 줬다. 대학 합격한 기분이었다. 만약 ‘꿈’이 안 되면 다른 노래 더 넣지 않고 트랙 네 개로 가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다. 이 노래는 명절이나 센치해지는 시기의 감성을 담았다. 연예인이 화려하고 좋아 보이지만 생각보다 뒤에서 발장구를 많이 치는 직업이지 않나. 그런 어느 날의 내가 보이는 기분이었다. 그래서 달이 넘도록 기다렸다.”
 
-명곡들을 리메이크하는데 부담감은 없었나.
“나는 창피한 걸 너무 싫어한다. 나중에 선배님이 이 노래를 듣고 고개를 끄덕거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 노래를 들었을 때 내가 창피하지 않았으면 했다. 처음에는 원곡의 감정에서 많이 벗어나지 않으려 애를 썼다. 너무 명곡이어서 편곡할 때 고민이 많았고, 방향성을 잡는 데 있어 쉽지 않았다. 이전에는 머릿속으로 어느 정도 구상을 하고 스태프들에게 빨리 전달했는데, 이번에는 정말 더뎠다.”
 
-선곡의 배경이 있다면.
“선곡할 때 대중성을 뺄 수 없더라. 같이 공감하는 리스너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해 좋아했던 노래 중 반복 재생했던 곡을 선택했다. 타이틀곡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은 어릴 때 동생이 하원 하기 전 시간을 이용해 갔던 코인 노래방에서 돈을 탕진하게 한 노래다. ‘사랑을 위하여’는 엄마를 위한 트랙이다. ‘하늘바라기’에서 ‘아빠야’를 계속 외치는데, 엄마가 ‘엄마야’는 왜 없냐고 서운해했다. 우스갯소리지만 그게 마음에 걸리더라.”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에게 리메이크 앨범을 발매한다는 건 어떤 의미인가.
“엄청 마음이 부담스럽다. 곡에 누를 끼치고 싶지도 않고, 원곡 다음에 내 노래를 들어도 분위기가 깨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또 추억이 있는 노래인데 ‘내가 생각한 느낌이 아니야’라는 생각이 들까 걱정도 해 녹음도 많이 했다. 내가 위로받고 공감한 노래의 방향과 달라지지 않게 리메이크를 하려고 하다 보니 어느 때보다 진중해졌다.”
 
-정은지로의 여행에서 새롭게 발견한 게 있나.
“그게 ‘사랑을 위하여’였다. 이 노래를 까맣게 잊고 있었다. 멜로디가 떠올랐고 포인트인 ‘우우우’가 계속 생각이 나는데 제목이 기억나지 않더라. 그런데 결국 그 노래가 ‘사랑을 위하여’라는 걸 알게 됐고, 멜로디언을 부르는 모습 등 내가 잊고 있던 시절이 생각나면서 ‘이게 노래의 힘인가 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리메이크 앨범을 준비하면서 처음엔 이 노래를 하게 될 거라고 생각도 못 했다. 툭 튀어나오는 음악에 추억이 담겨 있다는 걸 새삼 알게 됐다.”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IST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은지에게 서른이란.
“서른이 당연히 맞이하는 어느 날의 숫자이지 않나. 서른이 의미가 있다기보다는 이 약속을 지킬 수 있는 게 더 중요한 것 같다. 아이돌로 활동하면서 내가 솔로 앨범을 낼 수 있을 줄 몰랐고, 내가 이런 약속을 하게 될 줄 몰랐고, 10년 차는 막연했다. ‘내가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어느 날 보니 내가 그 나이가 돼 있었고, 이 약속을 기억해 주는 사람이 있어 지킬 수 있게 됐다. 그래서 그 자체로도 너무 의미가 있다.”
 
-데뷔 10주년이 지나가는 시점에서 앞으로의 10년을 내다본다면.
“앞으로도 꾸준했으면 좋겠다. 올 한해는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겠다. 요령 없이 중간점을 찾지 못하고 일을 했던 것 같은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고 싶은 걸 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약속을 지킬 수 있다는 것도 너무너무 기분 좋았고, 약속을 기다려주는 사람이 있는 것도 너무 행복했다. 내 기록을 팬들이 함께해주니 그런 것도 기분이 좋았다. 여러 가지를 복기하면서 내가 여전히 누군가를 위한 노래를 하고 싶어 하는 마음은 변함이 없구나를 다시 한번 알게 됐다. 그리고 그런 노래를 하고 싶고 공연을 많이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세빈 기자 sebi05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