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슬기, 톱 여배우 인성 폭로 “인터뷰 중 대놓고 화내… 여전히 잘나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2 15:16

김다은 기자
사진=유튜브 ‘구라철’ 영상 캡처

사진=유튜브 ‘구라철’ 영상 캡처

 
방송인 박슬기가 리포터 시절 한 여배우의 언행에 당황했던 일화를 공개해 화제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충격 TV에서 안 보이더니 이러고 있었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각 방송사 연예 정보 프로그램 리포터로 활약한 김태진, 박슬기, 찰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특히 이날 박슬기는 과거 여자 연예인과의 일화를 공개하며 “실명을 거론할 순 없지만 구전으로 전해 내려오는 얘기를 ‘나도 들을 수 있구나’ 느낀 적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슬기는 “인터뷰 도중 한 연예인이 ‘야 매니저’라며 매니저를 부르는가 하면 ‘나 지금 피부 뒤집어졌는데 사람들 앞에서 뭐 하는 거야. 이런 거 없다고 했잖아’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17년 리포터 생활하는 동안 그런 말을 처음 들었다. 내가 바로 옆에 있는데 너무 다 들리게 말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김태진은 “일부러 들리게 하는 거다. 자기 기분 나쁘다는 것을 드러내는 거다”고 덧붙였다.  
 
또 박슬기는 해당 여배우를 시사회장에서 다시 마주치고 겪었던 또 다른 비화를 풀었다. 그는 “그리고 나서 영화 시사회장에서 만나 ‘안녕하세요. 박슬기예요’라고 인사를 했다. 항상 나를 몰라보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어서 이름을 말하는데 ‘아, 예’라면서 (안 좋은) 표정으로 인사를 받아줬다”며 “물론 그럴 수 있다고 늘 생각은 하지만 당시에는 좀 당황스러웠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고 있던 찰스는 “여전히 잘 나가냐”고 물었고 박슬기는 “그렇다”고 답해, 여배우의 정체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