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아버지도 이루지 못한 꿈, 아들이 월드컵 데뷔골 터뜨렸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2 07:35

이형석 기자
티머시 웨아가 22일 카타르 월드컵 웨일스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동료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게티이미지

티머시 웨아가 22일 카타르 월드컵 웨일스전에서 골을 터뜨린 뒤 동료와 기쁨을 나누고 있다. 게티이미지

라이베리아 대통령인 아버지 조지 웨아가 이루지 못한 꿈을 아들 티머시 웨아(릴)가 미국 유니폼을 입고 월드컵 골을 터뜨렸다.  
 
티머시 웨아는 22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얀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일스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1차전에 미국 대표팀 공격수로 선발 출격해 전반 36분 선제골을 넣었다. 티머시 웨아는 팀 동료가 내준 침투 패스를 오른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티머시 웨아의 월드컵 데뷔골은 아버지 조지 웨아의 간절한 소망이기도 했다.  
 
조지 웨아는 아프리카 출신 최고의 축구 선수로 손꼽힌다. 선수 시절 파리 생제르맹(PSG·프랑스), AC밀란(이탈리아) 등 유럽 명문팀에서 13시즌을 뛰며 478경기에서 193골을 넣은 특급 스트라이커였다. 1995년 발롱도르를 수상했고, 같은 해 국제축구연맹(FIFA) 올해의 선수로도 선정됐다. 유럽이나 남미 출신이 아닌 선수가 발롱도르, FIFA 올해의 선수상을 한 해에 받은 것은 그가 유일하다.  
 
뛰어난 실력을 갖췄지만 웨아 대통령은 월드컵 본선 무대를 한 번도 밟지 못했다. 라이베리아가 워낙 작은 나라였고, 그의 전성기에 라이베리아가 내전으로 겪은 탓도 컸다.
 
웨아 대통령은 선수 겸 감독으로 2002 한일 월드컵 본선 진출에 도전했다. 이때 사재를 털어 대표팀 운영비까지 책임져 국민 영웅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결국 월드컵 출전의 꿈을 이루지 못하고 2003년 은퇴했다. 2018년 1월 제25대 라이베리아 대통령으로 부임했다.  
 
티머시 웨아는 미국과 프랑스에서 축구를 배웠다. 웨아 대통령이 프랑스 시민권을 가지고 있었고, 어머니가 자메이카 출신의 미국인이어서 티머시 웨아는 미국과 라이베리아·자메이카·프랑스 대표팀에서 뛸 수 있었다.
 
티머시 웨아는 프로 데뷔는 아버지의 '친정팀'인 PSG에서 했다. 이번 월드컵은 어머니의 국가인 미국을 선택했다.
 
빠른 스피드에 유연한 몸놀림, 슈팅 능력을 갖춘 티머시 웨아는 월드컵 데뷔전에서 아버지의 꿈을 대신 이뤘다. 지난 15일 카타르 도하에 도착한 웨아 대통령은 이날 경기장을 찾아 아들의 득점 장면을 지켜봤다.  
 
 
한편 미국은 이날 경기서 후반 37분 웨일스 에이스 가레스 베일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워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