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약한영웅’ 최현욱 “박지훈 뺨 때리는 신 넋 놓고 쳐다봐”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3 15:23

김다은 기자
사진=웨이브 제공

사진=웨이브 제공

“지훈이 형이 뺨 때리는 신은 저에게도 좋은 자극이 됐죠. 정말 넋 놓고 쳐다봤습니다.”

 
23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웨이브 오리지널 시리즈 ‘약한영웅 클래스 1’(‘약한영웅 Class 1’) 공개 기념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된 가운데, 배우 최현욱이 자리에 참석해 다양한 작품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었다.
 
‘약한영웅’은 상위 1% 모범생 연시은(박지훈 분)이 처음으로 친구가 된 수호(최현욱 분), 범석(홍경 분)과 함께 수많은 폭력에 맞서 나가는 과정을 그린 약한 소년의 강한 액션 성장 드라마. 공개 직후 작품은 웨이브 유료가입자 수 1위를 기록 평단의 호평을 이끌며 폭발적인 반응을 받고 있다.  
 
최현욱은 해당 작품에서 타고난 피지컬에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의리의 파이터 안수호로 열연했다. 수호는 누가 시비를 걸든 카운터 한 방으로 끝낼 수 있는 실력의 소유자지만 스스로 싸움은 걸지 않고 나서야 할 때만 나서는 인물.  
 
최현욱은 이날 박지훈의 열연에 큰 자극을 받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시은이 자신의 뺨을 끊임없이 때리는 장면을 촬영하는데 정말 넋 놓고 쳐다봤다”며 “같은 배우로서도 좋은 자극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훈이 형이 몰입감이 훌륭한 배우구나 생각했다. 많이 배웠다”고 덧붙였다.  
 
극 중 박지훈과 브로맨스 케미스트리를 마음껏 뽐내기도 하는 최현욱은 한강에서 수호가 시은에게 권투를 가르쳐주는 장면에서 애드리브를 선보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시은의 손을 수호가 잡고 그 손으로 볼을 치는 장면은 순간적으로 튀어나온 애드리브였다”면서 “당시 지훈이 형 팬들이 좋아할 것 같다 생각했다. 하다 보니 좋은 재미 요소가 됐다”고 말했다.  
 
‘약한영웅’ 전회차는 웨이브에서 시청할 수 있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