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혼 발휘한 손흥민 울컥 "모두 감사, 보답할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25 00:22 수정 2022.11.25 00:25

이형석 기자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손흥민이 경기를 마친 뒤 마스크를 벗고 인사하고 있다.

25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손흥민이 경기를 마친 뒤 마스크를 벗고 인사하고 있다.

안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30·토트넘)이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울컥했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와 H조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목표로 한 승점 3을 얻진 못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위 우루과이(14위)를 맞아 대등하게 잘 싸웠다.  
 
이달 초 안와골절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른 손흥민은 기적 같은 회복력과 강한 의지를 선보이며 이날 선발 출전했다. 부상 탓인지 완벽한 몸놀림을 보여주진 못했지만 풀 타임을 뛰며 우루과이를 압박했다. 우루과이는 손흥민의 축구화가 벗겨질 정도 몸 싸움하며 몰아붙였지만, 손흥민은 다시 일어섰다.    
 
그는 경기 뒤 방송 인터뷰에서 "아쉬움이 있지만 아직 두 경기 남았다. (마스크는) 신경 쓰지 않으려고 했다. 3주 만의 경기였는데 선수들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16강 진출 자신감을 묻는 말에는 "아직 언급하기 이르다. 남은 두 경기에서 좋은 모습 보여야 한다. 가나는 상당히 강한 팀이다. 피지컬이 좋고 수비적으로 빠르기 떄문에 잘 준비하겠다. 모든 것을 쏟아부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28일 밤 10시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손흥민은 '늦은 시각까지 응원한 국민들에게 한 마디 남겨달라'는 요청에 답하며 다소 울컥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그는 "거리 응원을 해주시고, TV로 응원해준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최선을 다할 것이다. 팀 주장으로서 가진 것을 다 보여드릴 수 있도록, 응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끝맺었다.  
 
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