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창규 KT 회장 "2020년 5대 플랫폼 매출 비중 20% 이상으로"
일간스포츠

입력 2017.02.05 16:41




황창규 KT 회장은 2020년까지 5대 플랫폼을 미래 핵심사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KT는 3일 경기도 KT 분당사옥에서 황 회장을 비롯해 주요 임직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7 신년 전략워크숍’을 개최했다.

‘사업 및 경영 인프라에서 새로운 도전’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황 회장은 ‘2기 경영’에서 추구할 청사진을 제시했다.

황 회장은 빠른 속도로 변하는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전통적인 의미의 통신 사업자에서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 사업자로 도약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특히 미디어, 스마트에너지, 기업·공공가치 향상, 금융거래, 재난·안전 분야를 KT의 5대 플랫폼으로 선정해 미래 핵심사업으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현재 통신 분야의 매출 비중이 대부분인 KT를 2020년에는 플랫폼·글로벌 등 비통신 분야의 매출 비중이 20~30%에 달하는 플랫폼 사업자로 변신시키겠다고 황 회장은 설명했다.

황 회장은 지난 3년간 이룬 변화와 성과를 지속하기 위해 기존 사업에서 성장 한계를 돌파하고, KT만의 고유한 기업문화를 더욱 단단히 다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소통·협업·임파워먼트(권한부여)를 바탕으로 한 현재의 기업문화가 완전히 뿌리 내리기 위해서는 리더들의 솔선수범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황 회장은 국민들에게 ‘KT=국민기업’이라고 인식되기 위해 ICT뿐 아니라 모든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또 ‘국민기업’이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KT는 국가와 국민이 필요로 하는 일에서 앞장서고, 이를 위해 올해부터 환경 및 안전 문제해소를 위한 노력을 시작한다.

황 회장은 지난달말 차기 회장 후보로 추천돼 사실상 연임에 성공했으며, 오는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