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아현, 결혼 8년 만에 재미교포 사업가와 이혼
일간스포츠

입력 2020.10.27 15:01

이아현. 일간스포츠

이아현. 일간스포츠

 
배우 이아현(48)이 재미교포 사업가 이모씨와 이혼했다.
 
27일 이아현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두 사람이 이혼한 게 맞다”고 밝혔다.
 
이아현은 지난 1997년 결혼한 후 3개월 만에 이혼했고, 두 번째 결혼 때는 두 딸을 입양했으나 2011년 갈라섰다.  
 
2012년 만난 세 번째 남편 이씨와도 8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두 딸은 이아현이 계속 기르고 있다.  
 
한편 1994년 데뷔한 이아현은 다양한 영화, 드라마, 예능 등에 출연했다. 대표작으로는 드라마 ‘내 이름은 김삼순’, ‘미스티’ 등이 있으며 최근 종영한 KBS ‘기막힌 유산’에서 윤민주역으로 출연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