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선수들 유감 표시…'키움 사태 철저한 조사 요청'
일간스포츠

입력 2020.12.14 11:45

배중현 기자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협회(한은회)가 최근 불거진 키움 사태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한은회는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키움의 소속 선수들에 대한 비상식적인 지시와 불법으로 팬을 사찰하는 등의 사태가 발생했다는 것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 이는 한국 프로야구 발전을 저해함은 물론, 선수들의 권익과 팬들의 신뢰를 잃게 만드는 행위'라며 '계속되는 논란에도 한국 프로야구와 선수들의 권익을 무시하고 프로야구팬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계속한 키움에 (관련 행동을)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베테랑 이택근은 지난해 6월 불거진 허민 히어로즈 이사회 의장의 2군 캐치볼 영상이 외부로 유출되자, 자신을 통해 영상을 촬영한 팬을 구단이 사찰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허민 의장과 김치현 단장을 비롯한 구단 고위 관계자를 처벌해달라고 KBO에 요청한 상태다. 반면 키움 구단은 "사찰이 아니다"고 맞서며 진실게임 양상을 보인다. 서로 법적 다툼을 예고한 상황이라 갈등이 심화하고 있다.
 
한은회는 '사적인 목적을 위해 소속 선수들에게 비상식적인 행위를 지시한 키움의 행태와 이전 수차례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갑질을 행하고 있는 상황은 도저히 용납될 수 없다. 또한 한국 프로야구 존재 이유인 프로야구팬을 감시하고 불법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행위는 있어서는 안 될 일로서 철저한 조사를 통해 마땅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며 '한은회는 프로야구 선배 입장에서 이미 입장을 밝힌 선수협 의견에 깊이 통감하며 이번 사건으로 물의를 일으킨 키움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엄정한 조처를 해 줄 것을 KBO에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한은회에 앞서 선수협은 지난 11일 입장문을 통해 '프로야구 선수들에게 일명 '야구놀이'를 강요하고 있는 키움에 유감을 표하며 갑질 및 비상식적인 지시를 당장 멈출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공식 성명을 발표했다.
 
배중현 기자 bae.junghyun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