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세에 임신 18주차..." 유튜버 현쥐팥쥐, 당당한 10대 커플의 일상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7.15 06:55


17세 임신부가 18주차 임신을 맞은 자신의 사생활을 공개해 화제다.

커플 유튜버 '현쥐팥쥐'는 10대 부부로, 남편 윤재식 군이 19세, 아내 심현지 양이 17세다. 아직 미성년자인 두 사람은 현재 심현지 양이 현재 임신 18주차를 맞은 부부다.

임신과 일상을 유튜브로 공개 중인 현쥐팥쥐는 최근 Q&A 영상을 통해 자신들에 대해 시청자들이 궁금해하는 사항들에 대해 거리낌 없이 밝혔다.

우선 "처음 임신을 알았을 때 심경이 어땠냐"는 질문에 심 씨는 "저희가 피임을 열심히 했는데 임신돼서 당황했다. 무서웠지만 내 삶보다 봄빛(아이 태명)이 더 중요해 낳기로 했다. 아이 지우는 건 생각만 해도 마음이 아팠다"라고 말했다.
"부모님 반응"에 대해서는 "두 분 다 많이 속상해하며 크게 실망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시아버지는 "청춘을 바쳐도 후회 안하겠냐. 더 생각해보고 결정해라. 너희 뜻에 따르겠다"라고 조언해주셨다고.

"아직 학생인데 학교는 어떻게 하냐"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대해 심 씨는 "아이 아빠는 곧 졸업이라 학교에 다니고 있고, 저는 몸이 덜 힘들 때만 틈틈이 나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경제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대부분 남편이 열심히 벌어온다. 시아버지도 도와주신다"라고 심 씨가 답했다.

"앞으로 계획이 뭐냐"는 질문에 윤 씨는 "졸업하면 안정적인 직장에서 돈을 벌 생각이다. 지금은 미성년자라 그게 잘 안된다"라고 전했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