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월 MVP 후보 김원중·백정현·카펜터·나성범·황재균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02 11:47

박소영 기자
프로야구 KBO리그 7~8월 최우수선수상(MVP)을 두고 롯데 마무리 투수 김원중과 한화 선발 투수 라이언 카펜터, 삼성 선발 투수 백정현, NC 외야수 나성범, KT 내야수 황재균이 경쟁한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2일 월간 MVP 후보를 발표하면서 "2020 도쿄올림픽을 포함해 약 4주간 경기가 편성되지 않았던 점을 고려해 7, 8월 성적을 합산해 월간 MVP를 뽑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무리투수 김원중 투구. 연합뉴스

마무리투수 김원중 투구. 연합뉴스

김원중은 7~8월에 등판한 11경기 중 10경기에서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1승 7세이브 평균자책점 2.31을 기록했다. 백정현은 6경기에 등판해 최다승(5승), 최다이닝(38⅔)을 평균자책점(1.16) 2위의 성적을 냈다.
 
카펜터는 5경기에 선발 등판해 30이닝 동안 단 1자책점만 기록하는 완벽한 모습을 뽐냈다. 평균자책점 0.30으로 이 부문 1위다. 탈삼진(41개)은 두 번째로 많다. 
 
황재균. 연합뉴스

황재균. 연합뉴스

나성범은 8홈런, 장타율 0.671로 각각 1위를 기록했다. 황재균은 올림픽에 출전해 체력적으로 불리한 상황에서도 타율 0.357, 25득점을 기록하며 이 부문 1위 자리에 올랐다.
 
7~8월 월간 MVP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75만원 상당의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아울러 타이틀스폰서인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MVP 수상 선수 출신 중학교엔 해당 선수 명의로 100만원의 기부금이 전달될 예정이다.
 
신한은행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팬 투표는 6일까지다. 수상자는 기자단 투표와 팬 투표를 합산한 최종 결과로 뽑는다. 발표일은 8일이다.
 
박소영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