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바이든 면담 미국행 경비 자비로 부담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2 14:46

이현아 기자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제공

사진=방탄소년단 공식 트위터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에 들어간 경비를 직접 부담했다.

틴 보그를 비롯한 미국의 연예매체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1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만남에 들어간 비용을 직접 지불했다. 또 이들은 미국행은 3주 전 논의에 들어가 세부사항을 확정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이 면담에 앞서 브리핑룸에서 깜짝 성명 발표는 바이든 행정부 들어 가장 많은 사람이 시청한 언론 브리핑으로 기록됐다. 더구나 코로나 팬데믹 후 바이든 대통령이 나서는 브리핑이 드물어 기자들의 참석이 가장 성황을 이룬 날이 됐다. 이날 브리핑 후 미국 기자들조차 “트럼프 시대의 군중이 돌아왔다”고 보도했을 만큼 성시를 이뤘다.
 
틴 보그는 한 기자는 방탄소년단과 바이든 대통령의 K하트 사진을 보고 “리처드 닉슨이 앨비스 프레슬리를 만난 후 가장 이상한 사진”이라는 평을 했다고도 했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