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 해찬·재민, 코로나 19 확진 "경미한 증상"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07 08:03

황지영 기자
NCT 드림이 10일 오후 첫 정규 앨범 '맛(Hot Sauc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NCT DREAM(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멤버 재민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5.10/

NCT 드림이 10일 오후 첫 정규 앨범 '맛(Hot Sauc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NCT DREAM(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멤버 재민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5.10/

NCT 드림이 10일 오후 첫 정규 앨범 '맛(Hot Sauc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NCT DREAM(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멤버 해찬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5.10/

NCT 드림이 10일 오후 첫 정규 앨범 '맛(Hot Sauc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NCT DREAM(마크, 런쥔, 제노, 해찬, 재민, 천러, 지성) 멤버 해찬이 포토타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1.05.10/

NCT 해찬·재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 팬 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해찬과 재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이며,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른 멤버들도 신속항원검사를 받았다. 앞서 코로나 19 감염 진단을 받은 제노, 천러와 지난 4월 확진되었던 지성을 제외한 마크, 런쥔은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특별한 이상 증상은 없다.
 
SM은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SM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NCT 해찬, 재민이 오늘(6일)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해찬과 재민은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증상은 경미한 수준이며, 모든 스케줄을 중단하고 방역 당국의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입니다.
 
해찬, 재민, 제노, 천러와 지난 4월 확진되었던 지성을 제외한 마크, 런쥔은 오늘 시행한 신속항원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특별한 이상 증상은 없습니다.
 
당사는 방역 지침을 준수하며,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정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회복에 전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