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실책·2삼진→2번트·2안타…삼성 이해승 "기분 좋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16 07:56 수정 2022.06.16 09:00

이형석 기자
삼성 이해승.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삼성 이해승.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삼성 라이온즈 내야수 이해승(22)이 전날 실수를 완벽회 만회했다.  
 
삼성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원정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허윤동의 5이닝 5피안타 무실점 호투와 박해민의 FA(자유계약선수) 보상선수 김재성이 4타점 맹활약을 펼쳤다.  
 
이 가운데 이해승은 찬스를 잇는 역할을 착실하게 했다. 숨은 MVP였다.  
 
이해승은 1-0으로 앞선 2회 무사 1루에서 LG 선발 투수 이민호의 초구에 3루 쪽으로 번트를 댔다. 그 사이 1루 주자 송준석은 여유 있게 2루로 진루했다. 이어 김재성의 2점 홈런이 터졌다. 이해승은 경기 뒤 "기습 번트 사인이 나왔다"고 말했다.  
 
4-0으로 앞선 4회에는 무사 1, 2루에서 초구에 희생번트 작전에 깔끔하게 성공했다. 후속 김재성이 볼넷으로 걸어 나가 만루 찬스가 이어졌고, 김헌곤의 희생플라이로 삼성은 4-0까지 달아났다.  
 
이해승은 6회 무사 1루에서 희생 번트와 강공 작전을 오가며 침착하게 승부했다. 결국 3볼-1스트라이크에서 3루수 옆을 빠져나가는 2루타를 만들었다. 삼성은 이어진 무사 2, 3루에서 김재성의 2타점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회 2사 후에도 우중간 안타를 추가했다. 이해승은 이날 2타수 2안타 1득점을 기록하고, 벤치의 번트 작전을 두 차례 모두 깔끔하게 성공했다.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사진 제공=삼성 라이온즈

이해승은 전날 경기에서 아픔을 경험했다.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두 차례나 송구 실책을 했다. 이는 모두 실점으로 이어졌다. 이날 경기 전 허삼영 삼성 감독의 "수비력이 좋다"는 평가가 무색할 정도였다. 이해승은 2타수 무안타 2삼진, 실책 2개를 기록한 뒤 8회 교체됐다. 삼성은 0-7로 졌다.  
 
허삼영 감독은 15일 "아마도 잠실구장에서 처음 경기를 한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이해승에게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이해승은 15일 경기 벤치의 작전을 100% 수행, 믿음에 보답했다. 5회 중계 플레이 과정에서 실책이 있었지만 실점으로 연결되진 않았다. 그는 경기 뒤 "어제(14일) 어이 없는 실책을 범해 더 집중했다"며 "실책의 영향의 오늘까지 이어지지 않도록 노력했다. 오늘 좋은 역할을 해 기분 좋다"고 웃었다.  
 
인천고 출신의 이해승은 201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8라운드 전체 72순위에 입단했다. 5월 31일 1군에 데뷔해 타율 0.321(29타수 9안타)를 기록하고 있다. 이재현이 부상으로 이탈한 삼성은 이해승이 유격수로 좋은 경험을 쌓아나간다면 선수 기용의 폭이 넓어질 수 있다.
 
잠실=이형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