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도연 “부모님 집 정도 해드렸다” 효도 플렉스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1 17:12 수정 2022.06.21 17:41

김다은 기자
사진=KBS 제공

사진=KBS 제공

장도연이 남다른 입담을 선보인다.  
 
오는 2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장도연이 출연해 부모님께 한 가장 큰 효도 플렉스를 공개한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데뷔 이후 어머님께 한 가장 큰 효도 플렉스에 관해 묻자, “집 정도는 해드렸다. 집 사는 데 보태드렸다”고 답한다.  
 
장도연은 자취 10년 차라고 밝히며 자취를 시작하게 된 특별한 계기도 공개한다. 그는 “동료 개그맨들보다 자취를 늦게 시작한 편이다”, “맨날 집과 일터만 오가면서 연애도 안 하니까 어머니가 나가서 살아보라고 하시더라. 그래서 나와서 살았는데 마법처럼 자취를 시작한 해에 남자친구가 생겼었다”고 고백한다.  
 
또 장도연은 성시경이 힘든 시절 자신을 버티게 한 은인이라고 밝힌다. 장도연은 “라디오에 출연하려고 방송국에서 기다리고 있는데, 성시경 씨가 지나가시더라”, “나를 모르실 것 같아서 인사도 못 하고 있는데 먼저 다가와 나에게 ‘너무 웃겨’라고 하시더라”, “그 한마디를 몇 년 동안 곱씹어서 힘을 냈다”며 성시경의 말에 감동하여 힘을 냈던 순간을 공개한다.  
 
김다은 인턴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