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올해 상장 구광모의 두 번째 기대작
일간스포츠

입력 2022.06.28 07:01 수정 2022.06.27 17:48

김두용 기자

기업가치 7조원 평가, 올해 LG에너지솔루션 이어 상장 기대
코로나19 수혜 기업, DX사업 호조 미래 가치 높아

LG CNS 본사. LG CNS 제공

LG CNS 본사. LG CNS 제공

LG그룹이 LG에너지솔루션 이후 올해 두 번째 기업공개(IPO) 상장을 노리고 있다. LG그룹 계열의 정보기술(IT) 서비스 공급업체 LG CNS가 그 주인공이 될 전망이다. LG에너지솔루션과 달리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개인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계열사라 더욱 관심을 끈다.    
 
LG엔솔 이은 LG그룹의 '야심작'  
 
27일 업계에 따르면 LG CNS가 전담팀을 꾸려 상장 준비에 돌입했다. 최근 유가증권시장 분위기가 좋지 않지만 높은 성장성이 기대를 모으면서 올해 상장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LG그룹 관계자는 “실적이 좋고 디지털 전환 사업 등으로 미래 가치도 크기 때문에 상장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룹에서도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LG그룹은 올해 1월 LG이노텍 이후 14년 만의 IPO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LG에너지솔루션은 기관 수요예측에서 1경5200조원의 주문을 기록하는 등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상장 첫 날 주가가 공모가 대비 70% 가량 오른 LG에너지솔루션은 LG그룹 대장주가 됐다. 27일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은 시가총액 96조원으로 삼성전자에 이은 2위에 올랐다.  
 
구광모 회장은 2인자 권영수 부회장까지 LG에너지솔루션 대표로 임명하며 IPO 성공에 공을 들였다. 그 결과 LG그룹은 시가총액 규모에서 SK그룹과 현대차그룹을 따돌리고 4위에서 2위로 뛰어오르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냈다.  
 
LG CNS도 기업가치 7조원으로 평가받는 등 올해 IPO 최대어로 꼽히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 상장 때처럼 LG CNS는 IPO 공동 대표 주관사로 KB증권을 선정했다. LG그룹은 KB증권이 LG에너지솔루션의 성공 사례를 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구광모 회장의 올해 두 번째 기대작인 LG CNS가 LG에너지솔루션과 다른 점은 특수관계인 지분 구조다. LG에너지솔루션은 2020년 물적분할을 통해 설립된 계열사로 LG화학이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었다. 하지만 1987년 설립된 LG CNS은 LG그룹의 오너가가 직접적인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  
 
구광모 회장은 LG CNS의 지분 1.12%를 갖고 있다.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이 0.84%, 구본준 LX그룹 회장이 0.28%, 구본식 LT그룹 회장이 0.14%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LG CNS의 상장은 오너가의 입장에서도 중요한 이슈다. 구광모 회장의 경우 LG CNS 지분가치가 올라가면 향후 상속세 납부나 지주사 LG의 지분 매입 등에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LG CNS는 대기업의 주요 IT 서비스 기업 중 사실상 유일한 비상장 회사다. 상장이 늦은 편이다. LG CNS 관계자는 올해 상장 가능성에 대해 “시기를 정하지는 않았다. 구체적인 상장 시기는 시장 상황 등 제반 여건에 따라서 추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대 실적 경신, DX사업 호조 ‘7조원 가치’  
LG CNS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감도. LG CNS 제공

LG CNS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조감도. LG CNS 제공

 
LG CNS는 코로나19 수혜 기업으로 꼽힌다. 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DX)에 속도를 내면서 호실적을 거두고 있다. 최근 3년 매출 추이를 보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매출 4조143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도 3286억원으로 늘어났다.  
 
올해 1분기에도 호조세를 보였다. 매출 8850억원, 영업이익 64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17%, 19% 증가했다. 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 스마트물류 등 IT 신기술 중심의 DX사업에 집중하며 고객경험 혁신을 지속한 점이 성과로 이어졌다. 금융DX 영역에서도 지속적으로 외부 고객을 확보하며 장기적인 성장 모멘텀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클라우드 영역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LG CNS는 이달 아마존웹서비스(AWS)의 최상위 파트너 등급인 ‘AWS 프리미어 티어 파트너’ 자격을 획득했다. 국내에서는 GS네오텍에 이은 두 번째로 그 능력을 인정받았다. LG CNS는 대한항공, 한화생명, 엔씨소프트 등 금융사, 게임사를 포함한 다양한 외부 고객사의 클라우드를 운영하며 시장 경쟁력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LG CNS 관계자는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리더로 입지를 인정받았다. 국내 물류자동화 분야에서도 30% 점유율로 1위를 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영섭 LG CNS 대표이사는 “AWS와의 협력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고객경험과 가치를 극대화하고, 기업들의 디지털 성장 파트너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김영섭 LG CNS 사장(왼쪽).

김영섭 LG CNS 사장(왼쪽).

 
김두용 기자 k2young@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