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스파크맨 퇴출…대체 선수 영입 작업 마무리
일간스포츠

입력 2022.07.31 16:09

배중현 기자
31일 웨이버로 공시, KBO리그에서 퇴출당한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 IS 포토

31일 웨이버로 공시, KBO리그에서 퇴출당한 롯데 자이언츠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 IS 포토

 
롯데 자이언츠가 외국인 투수 글렌 스파크맨(30)을 웨이버로 공시했다.
 
롯데는 3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 원정 경기에 앞서 스파크맨을 웨이버로 처리, 방출 수순을 밟았다. 스파크맨의 올 시즌 성적은 19경기 2승 4패 평균자책점 5.31. 퀄리티 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가 5회에 불과할 정도로 이닝 소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스파크맨은 후반기 첫 등판이던 지난 24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3이닝 9피안타 6실점 패전 투수가 됐다. 이어 29일 삼성전에서도 3이닝 5피안타(1피홈런) 4실점으로 부진, 결국 방출을 피하지 못했다. 이대호가 은퇴 시즌을 보내고 있는 롯데는 후반기 첫 8경기에서 1승 7패에 그쳤다. 39승 3무 51패로 7위까지 처져 포스트시즌 진출 마지노선인 5월 KIA와 승차가 8경기까지 벌어졌다.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고 스파크맨 교체로 승부수를 던졌다.
 
일간스포츠 취재 결과, 롯데는 대체 외국인 선수 영입 작업을 거의 완료한 상태다. 
 
배중현 기자 bjh1025@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