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BB→3K, 롤러코스터 투구에도 빛난 이의리...고비 넘긴 KIA
일간스포츠

입력 2022.09.24 20:41

안희수 기자
 
KIA 타이거즈 선발진 위력이 올 시즌 가장 중요한 시점에 발휘됐다. '미래 에이스' 이의리가 역투를 펼치며 5위 수성을 이끌었다.  
 
KIA는 24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KBO리그 KIA와의 시즌 16차전 경기에서 3-0으로 승리를 거뒀다. 선발 투수 이의리가 6이닝 동안 무실점을 기록하며 호투했다. 타선은 2회 초 공격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며 3득점 했다. 7회부터 가동된 불펜진이 모처럼 3이닝을 깔끔하게 막아내며 리드를 지켜냈다.  
 
5위 KIA는 11일 키움 히어로즈전부터 9연패를 당하며 5위 수성에 비상이 걸렸다. 후반기 파죽지세인 NC에 0.5경기 차 추격을 허용하기도 했다. 22일부터 시작된 NC 3연전은 이번 시즌 KIA의 성패를 가를 수 있는 일전이었다.  
 
어두운 전망 속에 치른 이번 3연전에서 에이스 양현종이 1차전 승리를 이끌었고, 2차전은 패했지만 이의리가 위닝시리즈를 이끄는 호투를 펼쳤다. 다시 NC와 승차를 1.5경기로 벌렸다.  
 
KIA는 2회 초 상대 선발 투수 김태경을 상대로 김선빈이 선두 타자 출루를 해냈다. 1사 1루에서 나선 황대인이 좌전 안타를 치며 주자를 득점권에 보냈고, 2사 뒤 나선 박찬호가 볼넷을 얻어내며 만루를 만들었다. 이 상황에서 류지혁이 김태경의 슬라이더를 공략, 우전 안타를 치며 2득점을 이끌었다. 후속 타자 이창진도 흔들린 김태경을 상대로 우전 안타를 치며 이닝 세 번째 득점을 이끌었다.  
 
이의리는 한 차례 고비를 넘긴 뒤 더 강해졌다. 3회 초 선두 타자 김주원, 후속 박민우와 권희동에 3연속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자초했다. 그러나 박건우·양의지·닉 마티니로 이어진 NC 중심 타선 타자들을 모두 삼진 처리했다.  
 
박건우에겐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 커브를 넣는 절묘한 공 배합으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양의지도 직구-커브-직구-커브 조합으로 삼진 처리했다. 풀카운트 승부가 펼쳐진 마니티와의 승부에선 몸쪽(좌타자 기준) 낮은 코스에 꽉 찬 직구를 꽂아 넣었다.  
 
이의리는 이후에도 출루를 계속 허용했지만, 위기관리 능력을 발휘하며 실점을 막아냈다. 타선은 2회 득점 뒤 추가 득점을 하지 못했다. 불안한 리드가 이어졌다. 그러나 불펜진이 정말 오랜 만에 완벽하게 임무를 수행했다. 7회 마운드에 오른 좌완 이준영이 삼자범퇴 이닝을 만든 뒤 8회 첫 타자 박민우까지 삼진 처리했고, 이어 나선 셋업맨 장현식이 실점 없이 아웃카운트 2개를 잡아냈다. 마무리 투수 정해영이 9회 마운드에 올라 세 타자 연속 아웃카운트를 얻어내며 깔끔한 마무리를 보여줬다.  
 
3연전 KIA 야수진의 집중력은 매우 뛰어났다. 불안했던 불펜진도 한숨을 돌린 모양새다. 그러나 타선의 공격력은 여전히 소강상태다. KIA는 25일 5강 경쟁팀 삼성 라이온즈와 대구 원정을 치른다. 일단 고비를 넘겼다.  
 
안희수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