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레’ 서현우, 금기 깬 초보아빠 복합면모 완벽 소화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09 17:29

이현아 기자
사진=트윈플러스파트너스 제공

사진=트윈플러스파트너스 제공

영화 ‘세이레’가 금기를 깬 초보아빠 서현우의 스틸을 공개했다.

‘세이레’는 태어난 지 21일이 채 되지 않은 아기의 아빠 우진(서현우 분)이 외부의 출입을 막고 부정한 것을 조심해야하는 금기를 깨고, 과거의 연인 세영(류아벨 분)의 장례식장에 다녀온 뒤부터 벌어지는 기이한 일들을 그린 미스터리 심리 스릴러다.
 
독특한 제목으로 호기심을 자극하는 ‘세이레’는 7일이 세 번 지날 때까지 기간을 뜻한다. 아기가 태어난 지 스무 하루가 되는 동안 또는 스무 하루가 되는 날을 뜻하는 삼칠일(三七日)의 순우리말이다.
 
서현우는 전작 ‘남산의 부장들’의 야망 가득한 전두혁, ‘헤어질 결심’의 사철성, ‘정직한 후보2’의 눈치백단 공무원 조태주 등  매 작품마다 파격적인 변신과 한계 없는 스펙트럼으로 관객과 평단을 사로잡았다.
 
‘세이레’에서는 금기를 깬 초보 아빠의 불안하고 복합적인 면모를 입체적이면서도 완벽하게 소화해 다시 한 번 강렬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극 중 우진은 태어난 지 21일이 되지 않은 아기를 돌보는 육아가 낯설고 어색한 초보 아빠다.
 
현관문에 금줄을 치고, 금기사항을 철저히 지켜야한다고 강조하는 아내 해미가 이해되지 않지만 아내를 따뜻하게 챙겨주는 자상한 남편이다. 회사에서는 영업을 위해 바쁘게 다니고, 집에서는 서툴지만 육아를 도와주면서 불규칙적인 생활을 하며 숙면을 취하기 힘든 일상을 보낸다.
 
어느 날 아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장례식장에 다녀온 뒤부터 미스터리한 일들을 마주한다. 꿈과 현실의 경계에서 알 수 없는 불안과 두려움을 겪게 된다.
 
‘세이레’의 박강 감독은 “우진은 굉장히 여러 감정을 복합적으로 내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 서현우는 따뜻하면서도 동시에 차갑고, 불안하고, 폭발하는 연기를 복합적으로 하는 매력적인 배우다”며 칭찬했다.
 
‘세이레’는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이현아 기자 lalalast@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