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주리 “혼전임신으로 갑작스레 결혼 준비… 빚만 6천만원”
일간스포츠

입력 2022.11.10 10:21

김다은 기자
사진=MBN 제공

사진=MBN 제공

심진화와 정주리가 어려웠던 결혼 준비 과정을 회상하며 이야기를 나눈다.  

 
10일 방송하는 MBN ‘무작정 투어-원하는대로’(‘원하는대로’) 11회에서는 ‘여행 가이드’ 신애라, 박하선과 다섯 번째 ‘여행 메이트’ 심진화, 정주리, 인턴 가이드인 인피니트 출신 성종이 함께하는 강원도 양양에서의 ‘역대급 강풍’ 고행 여행기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심진화와 정주리는 이동 중 자신들의 짠내 가득한 결혼 준비 과정을 솔직하게 소환한다. 먼저 심진화는 “김원효와 연애할 당시 월세도 못 내서 집주인을 피해 다니던 시절”이라며 “당시 김원효가 1억 원이 있다고 이야기해 신혼집을 알아봤는데, 알고 보니 보증금 1천만 원에 현금 100만원이 있더라. 사실을 알고 나서 하늘을 보고 욕을 했다”고 말한다.  
 
“내가 가진 돈을 합쳐 총 2천 3백만 원으로 결혼했다”는 심진화는 “도대체 집을 어떻게 구한 거냐”는 신애라의 질문에 “허경환이 돈을 빌려주고 침대는 쌍둥이 개그맨 이상호와 이상민이 사주는 등 동료 개그맨들에게 십시일반 도움을 받았다”고 털어놓는다. 개그맨들의 남다른 의리에 신애라와 박하선은 “동료들이 결혼을 시켜줬네”라며 감탄한다고.
 
그런가 하면 심진화의 이야기를 듣던 정주리는 “남편이 연애 시절 모아둔 돈이 없다고 하길래 돈을 모은 후 결혼하자고 약속했던 상태”라며 “2년 뒤에 혼전 임신으로 갑작스럽게 결혼 준비를 하게 됐는데, 도리어 빚만 6천만 원이 늘었더라”고 밝힌다.  
 
제작진은 “아들 넷의 엄마인 정주리가 박하선과 단둘이 남은 자리에서 수유와 출산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간다”며 “정주리가 ‘넷째쯤 되니 남편이 오는 시간에 맞춰 출산이 가능하더라’고 해 박하선은 ‘위인 보는 것 같다’며 감탄한다. 정주리의 리얼 육아 스토리와 힐링 여행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원하는대로’ 11회는 10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김다은 기자 dagold@edaily.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